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0월2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5차 세계 위안부‘기림일’ 기념, 영화‘어폴로지’ 국회 상영회
등록날짜 [ 2017년08월09일 08시20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10일(목) 6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8월 14일)을 맞이하여 영화 ‘어폴로지’가 무료로 상영된다.


이번 상영회는 국회아동‧여성‧인권정책포럼,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개최하고, 권미혁, 남인순, 박경미, 박주민, 정춘숙 의원이 주관한다.


영화 ‘어폴로지’는 캐나다 감독 티파니 슝이 일제강점기에 ‘위안부’로 강제 동원되었던 한국의 길원옥, 중국의 차오,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와 6년 동안 동고동락하면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영화 상영 후에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윤미향 대표와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전시성폭력문제의 심각성과 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의 필요성에 대해 소감 나눔을 진행할 예정이다.


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은 피해자 故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증언한 8월 14일(1991년)로, 위안부 할머님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기림일이다. 이후 2012년 12월 10일 제 11차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일본군‘위안부’ 기림일로 지정했다.


최근, 문재인 정부도 8월 14일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일로 지정하겠다고 밝힌바 있으며, 이미 20대 국회에서 기림일 지정을 위한 법안이 발의된 상태이다.


여성가족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정춘숙 의원은 “8월 14일 세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지정법안이 하루빨리 통과되어, 할머님들의 명예회복이 이루어 지길 바란다. 또한, 다시는 전시성폭력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안부 피해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교통공사, 28일부터 국제지하철영화제 개최 (2017-08-28 07:42:52)
'군함도' 예매관객 60만명 육박 (2017-07-26 10:03:12)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