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시민저널리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지법, 상습적 가정폭력 남편 살해한 여성 '징역 5년 선고'
배심원 9명 모두 정당방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
등록날짜 [ 2017년10월26일 14시40분 ]

[여성종합뉴스] 26일 부산지법 형사6부(김동현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 A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판결문을 보면 A 씨는 올해 4월 30일 오전 4시경 자신의 집에서 잠을 자던 남편 B(35)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사건 당일 새벽 술에 취해 귀가한 B 씨는 A 씨를 화장실로 데려가 가위로 A 씨의 머리카락을 자르고 면도기로 성적 학대까지 한 뒤 잠들어 있었다.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공판에서 A 씨 변호인은 "범행이 정당방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지만 배심원 9명 모두 정당방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배심원 전원은 범행 당시 A 씨가 심신상실 상태는 아니었지만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봤고 재판부는 "A 씨가 지속해서 가정폭력을 당했다 하더라도 남편의 생명을 해하는 것까지 용인된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범행 당시 A 씨는 남편으로부터 폭행과 성적 학대 같은 극심한 위협을 당하던 심신미약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은평, 주민의 참여로 도시재생을 준비하다 (2017-10-27 10:21:36)
용인동부경찰서'모자 흉기 찔려 숨진채 발견' 용의자 30대 아들 해외출국 (2017-10-26 14:28:12)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