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겨울철 거리노숙인 보호대책 가동
등록날짜 [ 2017년12월08일 09시50분 ]
동대문구 거리노숙인 보온 은박담요 지원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올해 매서운 추위가 일찍 찾아오며 노숙인들에게는 힘든 시기가 시작됐다.

동대문구는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거리노숙인 보호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동대문구 관내 거리노숙인은 지하철역, 공원, 정릉천 일대 등에서 약 50명이 생활하고 있다. 또한 가나안쉼터, 다일작은천국 등 노숙인 시설 입소자까지 합치면 180여명에 이른다.

구는 한파 시 노숙인들의 저체온증으로 인한 동사 예방을 위해 노숙인 순찰담당자를 특별채용, 노숙인 밀집 지역을 1일 2회 집중 순찰하며 노숙인 민원 발생 방지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노숙인 지원활동으로는 겨울철 잠바, 내복, 목도리, 초코파이, 컵라면 등을 후원받아서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동사 방지를 위해 핫팩과 은박담요를 구매해 순찰활동 시 노숙인들에게 지급한다.

노숙인 보호활동으로는 노숙인들 간 다툼 등으로 인한 응급 노숙인은 동부시립병원과 서울의료원에 입원시키며, 자활이 필요한 노숙인은 가나안쉼터와 서울역 다시서기센터에 인계하고 있다.

노숙인은 쉼터 등 시설에 입소해도 음주 욕구를 비롯해 단체생활, 규칙적인 생활에 적응을 못하고 퇴소하여 거리노숙 생활을 반복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노숙인 관련 강제규정이 없어 관리가 힘든 면이 있다.

동대문구는 이와 같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매일 노숙인 순찰과 상담활동을 통해 시설 입소를 권유하는 등 노숙인 보호활동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구는 지난 11월 가나안쉼터, 다일작은천국 등 노숙인 시설에 대해 동절기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한파 및 폭설 대비 시설물 유지‧관리 상태 ▲전기‧가스, 난방시설, 소방시설 현황을 확인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일반인의 눈에 띄지 않는 다리 밑 등지에서 노숙생활을 하는 거리노숙인들도 우리가 돌봐야 하는 이웃”이라며 “우리 구는 앞으로도 소외계층 없는 지역사회를 만드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토부,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운행중단 해법 마련 위해 고심 (2017-12-08 21:05:06)
금천구, 보건복지부 지역복지사업평가 우수구 선정 (2017-12-08 09:19:2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