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시민저널리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직장인 73% '직장내 괴롭힘' 경험..60%는 대처 못해"설문조사
13일 오후 2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직장 내 괴롭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등록날짜 [ 2018년02월12일 09시39분 ]

[여성종합뉴스]12일 국가인권위원회는 직장 생활을 한 적 있는 만20∼64세 남녀 1천506명을 상대로 지난해 8∼9월 진행한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는 '직장 내 괴롭힘'을 '직장 내에서 타인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적대적. 위협적. 모욕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는 행위'로 정의해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3.3%가 '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당한 적 있다'고 답했고 피해 빈도에 관해서 46.5%가 '월 1회 이상', 25.2%가 '주 1회 이상', 12%는 '거의 매일'이라고 대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의 세부 사례는 매우 다양한 것으로 파악됐다.


업무능력이나 성과를 부당하게 낮게 평가하는 경우(43.9%)가 가장 많았고,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 유독 힘들거나 과도한 업무를 주는 경우(37.6%)나 업무 시간이 아닌 때에 업무를 지시하는 경우(37.1%)도 많았다.
 

노동조합 활동 등을 이유로 성과평가 점수를 낮게 매기거나 해고 등 징계하는 사례도 있었다. 인력 감축을 목표로 고유 업무를 박탈하거나 독후감을 쓰게 하는 등 업무와 관련 없는 지시를 내리는 경우도 있었다.
 

직장 내 성희롱·성추행이 빈번함은 물론, 대학병원에서 간호사에게 장기자랑을 강요하는 등 조직 문화 자체가 성차별적인 사례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폭언·욕설·폭행, 공개적인 모욕, 허위사실 유포, 사적 업무 지시 등 개인적 괴롭힘 사례도 많았다. 가해자가 상급자뿐 아니라 상급자의 가족인 경우도 있었다.
 

서비스·판매직의 경우 가장 빈도가 높은 괴롭힘 행위자로 '고객 혹은 거래처 직원'(16.8%)을 꼽았고, 생산직은 '원청업체 관리자·직원'(12.5%)이 가장 자주 괴롭힌다고 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 있는 응답자의 약 60%는 '특별히 대처한 적 없다'면서 그 이유로 '대처해도 개선되지 않을 것 같아서'(43.8%), '대처했다가 직장 내 관계가 어려워질 것 같아서'(29.3%)를 꼽았다.
 

직장 내 집단적 괴롭힘 피해 경험자의 87.1%, 개인적 괴롭힘 피해 경험자의 77.5%가 '정신적·신체적 건강에 부정적 영향이 있었다'고 답했다.
 

인권위는 이 같은 실태조사 결과를 놓고 한정애. 김삼화. 이정미. 강병원 의원실과 함께 13일 오후 2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직장 내 괴롭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정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교수가 실태조사 결과를, 주형민 윤슬노동법률사무소 대표가 피해 사례 면접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과 교수와 전형배 강원대 법전원 교수 등이 개선방안에 관한 의견을 낼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정지호 (jjhho5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용노동부, 1월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 수 15만2000명 최대 '지난해 1월보다 32.2%, 3만7천 명 증가' (2018-02-12 09:50:15)
양천구 평창동계패럴림픽에 구민의 응원을 더해요 (2018-02-11 22:08:45)
평택시, 농업인회관 네이밍 공...
유의동 의원, 전국 3만개 동네...
문희상 국회의장, 제3차 유라...
한정애 의원, 기관평가위해 구...
김영호 의원, 70대 이상 고령...
고흥군 농심으로 초대, 어르신...
장성군, 고병원성 AI와 구제역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