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5월2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교복 한점에 3000원, 동대문 교복나눔장터 개장
등록날짜 [ 2018년02월15일 08시48분 ]

지난해 동대문구청 강당에서 열린 교복 물려입기 나눔장터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동대문구가 2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구청 다목적강당에서 관내 중·고등학교 10개교 교복 나눔 장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여 학교는 ▲경희여중, 대광중, 성일중, 숭인중, 전동중, 정화여중, 청량중 등 중학교 7곳 ▲동대부고, 청량고, 휘경공고 등 고등학교 3곳이다.


구는 지난주 각 학교를 방문해 교복 1,500여 점을 수거하고 이날 행사를 위해 깨끗하게 세탁했다. 졸업으로 더 이상 입지 않거나 쑥쑥 크는 성장기 청소년들에게 작아져서 버리는 교복들을 기증받은 것이다.


구 관계자는 “교복을 싼 가격에 구할 수 있고,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도 좋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교복 나눔 장터가 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동시에 나눔 문화 확산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에서 재킷은 점당 3,000원, 그 외 바지, 스커트, 조끼, 셔츠, 블라우스 등은 점당 2,000원에 판매된다.


판매 후 남은 교복은 희망하는 학교에 한하여 전입생 및 재학생 판매용으로 반환한다. 그 외에는 녹색장터나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할 계획이다.


또한 행사 수익금은 교복 물려주기 행사 활성화를 위해 참여 학교로 환원한다. 향후 교복 물려주기 세탁·수선비로 활용하거나 환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구 장학금으로 활용한다.


실제로 작년 교복 나눔 장터에 참여한 대광중, 숭인중, 정화여중, 휘경공고가 장터 수익금을 구장학금으로 기탁해 나눔의 의미를 더한 바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교육부가 정한 교복 한 벌의 상한가가 21만 905원이라고 한다. 이번 교복 나눔 장터가 고가의 교복 구매에 따른 학부모의 가계부담을 덜고 학생들에게는 자원 재활용의 의미와 선후배간의 정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문순 강원지사'북한 응원단및 기자단 초청' 만찬 (2018-02-17 15:41:02)
시흥시, ‘자율형 금연아파트’ 지정 신청접수 (2018-02-14 21:56:46)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