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6월22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악의 책 '김동식 저서 「회색인간」 등 3권' 선정
등록날짜 [ 2018년04월13일 07시56분 ]

성인분야(회색인간, 김동식)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관악구(구청장 유종필)가 ‘2018년 관악의 책’으로 김동식 저서 「회색인간」 등 3권을 선정했다.


분야별로는 어린이 분야에서 「7년 동안의 잠」 (박완서 글, 김세현 그림), 청소년 분야에서는 「아몬드」 (손원평 글), 성인분야에서는 「회색인간」 (김동식 글)이 각각 관악의 책으로 선정됐다.


어린이 분야 「7년 동안의 잠」 은 우리 시대의 대표적인 작가 故 박완서의 저서로 7년여 동안 잠들어 있던 매미 애벌레를 발견한 개미들의 이야기를 담백하게 그린 그림동화다. 물질문명이 지배하는 오늘날 우리가 진정 추구해야 할 목적과 올바른 가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는 작품이다.


청소년 도서로 선정된 「아몬드」 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소년의 특별한 성장 이야기로 타인의 감정에 무감각해진 ‘공감 불능’인 이 시대에 큰 울림을 주는 소설이다. 영화감독이기도한 작가 손원평이 작품 속에서 인물들이 타인과 관계를 맺고 슬픔에 공감하며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탁월하게 묘사했다.


성인분야에 선정된 「회색인간」 은 혜성처럼 나타나 문단에 충격을 준 노동하는 작가, 김동식의 저서다. 작가가 10년 동안 공장에서 노동하면서 머릿속으로 수없이 떠올렸던 300편의 짧은 소설 가운데 66편을 추려 묶은 것으로 갑자기 펼쳐지는 기묘한 상황, 그에 대응하는 인간들의 행태를 통해 현 시대의 모습을 곱씹어 보게 하는 매력이 있는 작품이다.
 

관악구는 주민들이 책을 통해 소통하고 지역 내 책 읽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매년 ‘관악의 책’을 선정한다. 2012년부터 시작해 총 27권(어린이/청소년/성인 분야 각 9권)의 책을 선정한 바 있다.
 

선정방식은 주민들이 추천한 도서 중 선호도조사를 거쳐 구 독서문화진흥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 분야별(어린이/청소년/성인) 각 1권을 선정하며 특히 추천 및 선호도 조사에서 지역 내 활동하고 있는 독서동아리 회원 등 주민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다.


선정도서는 공공도서관, 작은도서관 등에 비치되며 ‘저자와의 만남’과 ‘책읽고 나누기 발표마당’ 등의 행사와 연계하여, 책과 어울리며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유종필 구청장은 “이 사업은 좋은 책을 선정해 주민과 함께 읽기 위한 것”이라며 “읽은 책에 대한 생각을 나누고 공유하다 보면 가족 간, 이웃 간 소통의 폭이 넓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추모곡을 부른 신인 가수 타니'교통사고' 사망 (2018-04-16 13:09:49)
서울시 '전통시장 연계형 근린주거재생 심포지엄' 개최 (2018-04-12 05:53:13)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