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종필 관악구청장, 서울대미술관 전시회에서 ‘파리채’에 담긴 추억을 소개
등록날짜 [ 2018년05월16일 08시15분 ]

서울대학교 미술관 기획전에 참석한 유종필 관악구청장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맞아! 엄마 손때 묻은 그 파리채야”  엄마가 세상 떠나신 지 어언 19년. 아내가 엄마 쓰시던 파리채를 꺼내 놓는다. 파리를 잡지도 못 하고 쫓기만 했던 엄마의 파리채.사무치게 그리운 울 엄마다. - 유종필 관악구청장 - 
 
애장인지 애증인지, 누구에게나 버리려다가도 차마 버리지 못하고 간직하고 있는 빛바랜 물건들이 있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이 서울대미술관에서 개최하는 <버리지 못하는 것들에 대하여> 기획전에 19년 전 작고한 어머니가 남기고 가신 파리채를 내놓아 궁금증을 자아낸다.


남 보기엔 그저 어린 시절 집에 하나씩은 있었을 법한 파리채다. 그러나 그 안에는 파리를 잡지도 못 하고 쫓기만 했던 어린 시절 그리운 엄마의 모습이 깃들어 있어 뭉클하다. 파리채가 사연과 함께 소개되는 순간, 단순한 파리채에서 벗어나 한 사람의 시시콜콜한 추억과 감정, 그리고 인생이 소개되는 것이다.
 

이처럼, 이번 서울대학교 미술관은 <버리지 못하는 것들에 대하여> 기획전을 열어 과거-현재-사람-물건-의미-가치가 서로 영향을 미치면서 각각의 사물-사연에 존재하는 독특한 결합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를 위해서 일반인, 예술가, 사회 저명인사 100여 명에게 필요 없거나 버리고자 했음에도 여태 버리지 못한 일종의 애증품과 사연을 요청하고, 최종 84명의 출품작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7살 어린 꼬마부터 청소년, 아줌마, 아저씨, 할머니, 할아버지 같은 일반인과 예술가, 사회 저명인사 등 다양한 사람들의 빛바랜 애장품이 짤막한 사연과 소개되는데, 그 안에는 저마다의 삶의 모습이 잔잔하게 드러나 있어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전시는 오는 29일까지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단, 월요일은 휴관이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전시된 물건 자체를 감상하기 보다는 물건에 담긴  저마다의 시시콜콜한 사연을 보는 게 흥미로운 전시“라며 ”전시회를 관람하며 본인의 오랜 세월 버리지 못하는 애장품은 무엇인지 한번 쯤 생각해보는 소중한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산시 사이동 「서예, 사군자반 작품 전시회」 개최 (2018-05-16 16:32:54)
중랑구, ‘제8회 사랑스런 우리 아이 사진 전시회’ 개최 (2018-05-15 21:20:49)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