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 태화강 십리대숲 죽순 지킴이 활동 전개
태화강 죽순 보호에 시민 적극 동참 당부
등록날짜 [ 2018년05월17일 10시09분 ]
[여성종합뉴스] 울산 도심에 사계절 푸름을 제공하는 태화강 십리대숲의 죽순이 발아하기 시작한 가운데 울산시의 죽순 보호 활동이 전개되고 있다.

울산시는 죽순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여 우량하고 건강한 대숲으로 보전하기 위해 ‘2018년 태화강대공원 죽순 지킴이’ 활동을 5월 중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죽순지킴이 활동은 모두 8개 조로 편성해 오는 6월 말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 십리대숲 순찰과 감시활동에 나선다.

아울러 죽순 훼손, 무단채취 행위 등 단속활동과 더불어 시민들에게 죽순과 대나무의 유용성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특히, 불법으로 죽순을 채취하거나 훼손한 행위자를 적발할 경우 형법 제366조(재물 손괴 등)에 따라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앞서 울산시는 십리대숲의 죽순을 보호하기 위해 둘레에 끈으로 울타리를 설치하고 홍보 깃발 및 현수막 등을 설치한 바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매년 5월 중순부터 6월 말까지는 죽순이 돋아나는 시기로 이때 돋아나는 죽순은 대숲의 생명과도 같다.일부 시민들이 약용이나 식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몰래 캐는 등 죽순이 다 자라기도 전에 짓밟혀 죽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울산의 명소인 태화강 대숲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120만 울산시민 모두가 지킴이가 되어 죽순을 아끼고 보호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의 명소인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은 10만㎡ 규모로 현재 맹종죽, 구갑죽, 오죽 등의 죽순이 왕성하게 발아하고 있으며, 태화강에는 철새공원, 삼호섬 일원에도 대숲이 형성되어 철새들이 찾는 세계적인 철새도래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주시, 시민건강을 위한 약수터 수질관리 강화 (2018-05-17 10:10:11)
경기도, 비산먼지대형공사장 등 특별 점검 353건 적발 (2018-05-17 08:30:59)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