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19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양경찰, 민관군 합동 대규모 인명구조(MRO) 훈련
민간해양구조대원 등 16개 기관. 단체가 참여, 함선 29척, 헬기 2대, 인원 1,000여 명이 투입해 실전 같은 인명구조 훈련
등록날짜 [ 2018년05월17일 18시10분 ]

[여성종합뉴스]해양경찰청(청장 박경민)은 17일 오전 전남 신안군 압해도 인근 해상에서 대규모 해양사고에 대비하여 민. 관. 군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대규모 인명구조가 필요한 해양사고 발생 시 해경 자체 세력만으로는 신속한 구조 활동이 곤란함에 따라 민.관.군 간의 대응. 협력 체계를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훈련에는 해양경찰청과 전라남도, 산림청, 해군, 민간해양구조대원 등 16개 기관. 단체가 참여했으며 함선 29척, 헬기 2대, 인원 1,000여 명이 투입됐다.


훈련은 목포에서 제주로 향하는 여객선의 기관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발생한 후 침수. 침몰하는 상황을 가정해 모의선인 해양경찰 훈련함(3011함)에서 진행됐다.


특히 실제 사고와 같은 상황을 만들기 위해 모의선박은 평형수를 조절해 선박을 약 10도 기울어지도록 하고, 선내를 정전시켜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 승객들이 퇴선하기 어려운 상황도 연출됐다.


사고가 발생한 뒤 해양경찰은 여객선과 교신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헬기와 함정을 이용해 선내에 진입, 구명 슬라이드를 팽창시켜 승객을 탈출시켰다.


폭발과 화재에 놀라 바다에 뛰어드는 승객의 경우 민.관.군 합동 구조대가 공중과 해상에서 동시 구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김정식 목포해양경찰서장이 직접 헬기에서 호이스트를 이용해 지휘함에 하강한 뒤 구조를 지휘했다.


이후 여객선이 급격히 기울며 침몰됨에 따라 잠수지원함을 동원, 잠수요원들이 직접 수중으로 들어가 수색했다.


이와 함께 표류자 구조, 화재진압, 긴급환자 이송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졌다.


박경민 청장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 하여 민.관.군이 함께 하는 이번 훈련이 대규모 인명사고 대응 체계를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지속적으로 실전 같은 훈련을 실시해 안전한 바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은 훈련 종료 이후 헬기에서 호이스트 이용해 3000톤급 해경 훈련함에 하강하는 해상 전개 훈련을 실시하고, 수중 시야가 좋지 않은 서해안의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수중수색 훈련을 진행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권찬중 (kcj77277755@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등. 초본 2020년부터 종이 대신 모바일로 증명 (2018-05-17 18:45:40)
김동연 부총리, 국제신용평가사 S&P 연례협의단과 면담 (2018-05-17 17:04:48)
영암 월출미술인회 '월출산 탐...
장성군, 직불금및 재난지원금 ...
태백시, 지역출신 가수와 함께...
삼척시, 추석 연휴기간 삼척관...
강원도, 신북방시장 개척을 위...
인천시, 추석 연휴기간 인천가...
관악구, 폭염보다 뜨거운 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