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등포구, 노숙인‧쪽방주민 열사병 막는다… 폭염 보호대책 가동
등록날짜 [ 2018년06월14일 08시48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예년보다 빨리 무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영등포구가 오는 9월 15일까지 폭염에 취약한 노숙인과 쪽방주민의 안전한 여름나기를 위해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5월 기준 영등포구 노숙인 482명 중 거리노숙인은 약 90여명이며, 쪽방주민은 520명에 이른다. 이들은 일정한 거주시설 없이 역 또는 공원 등에서 잠자리를 해결하거나 창문도 없는 비좁은 방에서 생활하며 여름철 무더위에 무방비하게 노출되어 있다.


이에 구는 노숙인과 쪽방주민이 탈진, 열사병 등 온열질환 피해가 없도록 밀착 관리하며 3개월 동안 ▲현장 순찰활동 강화 ▲무더위 쉼터 운영 ▲거리노숙인 이동목욕차량 확대 운영 ▲미세먼지 대책 등 특별보호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구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폭염시간대(12시~16시)와 열대야가 발생하는 야간시간대 순찰활동을 강화한다. 노숙인 밀집지역과 쪽방촌 등을 1일 2회~4회 이상 순찰하며 음용수, 의약품 등 응급구호물품을 지원한다. 건강이상자를 발견할 경우에는 119연계, 무더위 쉼터 이동 등 구호조치를 즉각 취한다.

 

무더위 쉼터는 햇살보금자리, 옹달샘드롭인센터, 쪽방상담소 등 총 5곳에서 운영된다. 에어컨과 샤워시설 등이 마련돼 있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아울러, 구는 거리노숙인의 위생관리를 위한 차량 이동목욕서비스를 주 3회에서 혹서기(7~8월)에 주 4회로 확대 운영한다.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희망지원센터 앞에서 운영되며, 목욕 후 청결유지를 위해 속옷 등의 의류를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폭염뿐 아니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대응방안도 새로 구축했다. 거리노숙인의 호흡기 질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구는 서울시 지원을 받아 공기청정기 9대를 신규로 설치한다. 설치 장소는 옹달샘드롭인센터 등 노숙인 시설 3곳이다.

 

구 관계자는 “더위에 지친 노숙인과 쪽방주민들이 건강하고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며,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이번 특별보호대책을 적극 추진해 가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2018년 기생충 구제사업’실시 (2018-06-14 10:01:51)
제7회 지방선거 '오전 10시 현재 지방선거 투표율' 11.5%( 491만8715명). 재보선 11.3%.. (2018-06-13 10:47:36)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