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녀' 주말 극장가 점령 ' 누적 관객 수 95만7천809명'
등록날짜 [ 2018년07월02일 09시21분 ]

[여성종합뉴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인배우 김다미 주연 '마녀'가 주말 이틀 간(6월30∼7월1일)  59만8천543명을 불러들였다며 누적 관객 수는 95만7천809명으로 100만명을 눈앞에 뒀다.


'마녀'는 의문의 초능력자 집단이 기억을 잃고 노부부 손에 자란 소녀 '자윤'을 노리는 이야기다. 자윤은 이들에게 쫓기면서 자신의 힘과 기억을 되찾게 된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 영화다.
 
어깨 뒤에 남겨진 알 수 없는 표식에 대한 궁금증,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이유 모를 통증을 참아내고 있지만 과거에 대해 그 무엇 하나 기억하지 못하는 자윤. 정작 그녀 자신도 모르는 그녀에 대해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듯한 인물들의 등장은 자윤을 더욱 큰 혼란으로 밀어 넣는다.

이렇듯 미스터리하고 신선한 설정으로 시작부터 궁금증을 자극하는 영화 <마녀>는 마치 먹잇감을 노리는 하이에나처럼 먼 발치에서 그녀의 위치와 동태를 살피는 누군가의 시선, “그 새 이름도 생겼네?”라며 지금의 평범한 자윤이 의아한 듯 다가오는 의문의 남자 ‘귀공자’의 이유 모를 한마디 만으로도 강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닥터 백’과 ‘미스터 최’ 역시 자윤을 쫓기 시작하며, 과연 자윤과 닥터 백, 미스터 최, 귀공자는 어떤 관계인지 그리고 실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며 몰입을 높인다.

특히 이 모든 사건의 중심에 선 자윤의 과거와 기억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는 가운데 그녀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팽팽한 신경전은 지금껏 본적 없는 신선하고 폭발적인 액션으로 영화적 쾌감을 극대화하며, 극으로 치닫는 후반 클라이맥스는 쉽게 잊혀지지 않는 강렬한 잔상을 남긴다.
 
이렇듯 기존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새로운 소재와 예측할 수 없는 전개, 독창적인 액션의 볼거리가 담긴 <마녀>는 전에 없던 미스터리 액션의 탄생을 예고하며 올 여름 극장가를 강력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배향숙 (bhsm1@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전세계 19개국 49편의 동물영화 초청 (2018-08-11 04:32:00)
'어벤져스4' 촬영감독, 제목 '엔드게임' 유출.....논란 (2018-07-02 08:48:58)
베트남 국가주석 별세, 유엔총...
폼페이오 "머지않아 평양 간다...
DMZ 판문점 지뢰제거 '10월 1일...
박병석 의원, 최근 5년 간 외교...
김한정 의원, ‘벌 쏘임’, ‘...
박주현 의원, 추석 상에서 사...
문 대통령 26일 연설 '유엔총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