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 일본뇌염 행동수칙 홍보 강화
등록날짜 [ 2018년07월10일 10시10분 ]

[여성종합뉴스] 울산시는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홍보에 적극 나섰다. 

지난 6일 질병관리본부는 전남지역에 채집된 모기의 하루 평균 개체수 중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모기의 50% 이상이 분류됨에 따라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이번에 채집된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어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 ~ 만 12세 어린이는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하여야 한다.
 

만 12세 이하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며, 사백신인 경우 총 5회 접종으로 생후 12 ~ 35개월까지 1 ~ 3차 접종하고, 만 6세에 4차, 만 12세에 5차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생백신인 경우에는 총 2회 접종으로 생후 12 ~ 35개월까지 1~2차 접종을 완료하면 된다. 예방접종을 필요로 하는 대상은 사백신, 생백신 중 한 가지만 선택하여 접종하면 된다.
 

아울러 모든 성인에 대해 예방접종이 권고되지는 않지만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의 경우 예방접종을 권장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5%는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극히 드물게 바이러스에 의해 치명적인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최근 5년간 일본뇌염 감시결과 신고된 환자의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울산시는 7월부터 10월까지는 각종 질병매개모기의 활동이 활발한 시기라고 강조하고 야외활동 및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안전한 환경을 위해 유충서식지(고인 물)를 없애고, 야간에는 야외 활동을 가능한 자제하며, 불가피한 야외활동 시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긴 소매, 긴 바지 옷 착용, 노출 부위엔 모기 기피제 사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남부소방서,화재안전관리시스템 개선, 화재안전특별조사 운영 (2018-07-10 11:36:01)
시흥아카데미, '건강 ․ 복지 지키미 마을학교'운영 (2018-07-10 09:59:46)
베트남 국가주석 별세, 유엔총...
폼페이오 "머지않아 평양 간다...
DMZ 판문점 지뢰제거 '10월 1일...
박병석 의원, 최근 5년 간 외교...
김한정 의원, ‘벌 쏘임’, ‘...
박주현 의원, 추석 상에서 사...
문 대통령 26일 연설 '유엔총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