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황해/서해 접경지 습지관리자 교육 워크숍 개최
등록날짜 [ 2018년07월12일 17시54분 ]

람사르습지 회의.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순천시와 환경부가 지원하는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는 지난 10일 ~ 13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한국, 북한, 중국의 습지관리자 45명이 참석한 가운데 황해/서해 접경지 습지관리자 교육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접경지 워크숍은 습지를 공유하고 있는 접경지의 정부와 습지관리자를 대상으로 한다. 워크숍에서는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EAAFP(동아시아대양주철새이동경로파트너쉽), WWF(세계자연기금), 한스자이델재단이 특별 강연에 나섰다. 특히 람사르협약 과학기술검토위원인 롭 맥이니스박사는 순천만과 동천하구 람사르습지를 주요 사례로 생태계 서비스 평가 방법을 강의하여 참가자들의 순천만 습지 이해와 관심을 집중시켰다.   


워크숍 기간 동안 황해 연안 인접국인 한국, 북한, 중국 3개국 습지관리자들은 황해연안 습지관리 정보를 공유함은 물론 보전을 위한 우선 순위를 정하고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참가자들은 3년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만나 황해 연안 관리의 문제점과 개선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회의 참석자 중 가장 관심을 끄는 국가는 북한이었다. 북한은 지난 5월 람사르협약 제 170번째 정식 회원국이 된 이후 국제회의에서 남과 북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측은 국토환경보호성과 자연보호연맹에서 총 6명이 참석하여 최근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문덕 철새보호구 등 북한내 주요 연안습지의 생태를 발표하였다.


북측 참가자들은 청천강 하구 문덕 철새보호구와 순천만의 자연생태가 비슷하고 과거 평안남도 순천과 교류했다는 사실에 관심을 보였다. 워크숍에 함께 한 한스자이델재단과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는 향후 순천시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아시아 람사르지역센터는 아시아지역 접경지 습지 중 뱅갈만, 황해연안, 메콩강 3개소의 접경지 관리를 위해 접경지 국가간 국제협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포시,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 적합 (2018-07-12 18:12:18)
양천구, 주택형·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 실시 (2018-07-12 17:07:53)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