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1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의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폐암센터 '간유리음영 초기 폐암, 최소 절제로 치료 가능...'연구결과 발표
간유리음영 초기 폐암의 성향과 예후를 조사한 3편의 연구결과가 국제 SCI급 학회지인 ‘World Journal of Surgery’에 연이어 게재....
등록날짜 [ 2018년07월13일 08시40분 ]

[여성종합뉴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폐암센터 문영규 교수(흉부외과)팀이 서울성모병원에서 폐암 수술을 받은 환자를 분석해 간유리음영 초기 폐암의 성향과 예후를 조사한 3편의 연구결과가 국제 SCI급 학회지인 ‘World Journal of Surgery’에 연이어 게재됐다. (2018년 5월호)


초기 폐암 수술은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가 최소 2cm 이상이 되거나, 또는 종양의 직경보다 더 길게 거리를 두고 폐를 잘라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폐의 일부분만 떼어낸 수술을 받은 환자 91명 중, 주로 간유리 음영으로 구성된 폐암의 수술 결과를 분석 한 결과,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가 5mm이하로 짧아도 5년간 무재발 생존율이 100%였다.

 

또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폐의 일부분만 떼어내는 수술을 받은 133명의 환자들을 병리 조직 형태로 구분해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를 연구했다. 간유리 음영은 병리적으로 특징적인 모양을 보이는 선암인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러한 선암에서도 종양과 절단면과의 거리가 짧더라도 5년간 무재발 생존율이 100%이었다.

 

수술 범위에 이어 림프절 전이가 없는 종양을 확인하기 위해 2005년부터 2016년까지 수술 전 1기 폐암으로 진단 받고 표준 폐암 수술 (폐엽 절제술과 종격동 림프절 청소술)을 받은 486명의 환자를 분석했다.

 

수술 전 영상 검사로 1기를 진단 받았다고 하더라도 수술 후 조직검사에서 높은 병기로 확진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수술 후 2기 또는 3기로 진단된 환자가 42명(8.6%)이었다.

 

이와 함께 종양의 크기가 작을수록, 주로 간유리 음영으로 구성된 폐암 일수록 림프절 전이 위험률 매우 낮았다.

 

즉 수술 전 검사에서 1기로 진단된 폐암 중, 종양의 크기가 작은 경우 (1.2cm 이하) 또는 주로 간유리 음영으로 구성된 폐암(종양 내 고형 결절의 크기 비율이 0.5미만인 경우)은 림프절 전이율이 0% 이었다.

 

간유리 음영을 보이는 폐암은 기존의 여러 연구들을 통해 수술 후 예후가 매우 좋다고 알려져 있어, 기존의 폐엽 절제술 보다는 폐의 일부분만 떼어내는 폐 구역 절제술이나 폐 쐐기 절제술이 적용되고 폐의 일부분만 떼어내는 경우에는 종양으로 부터 얼마만큼 폐를 잘라내야 할지와, 폐 주변 림프절을 모두 떼어내는 것이 좋을지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문영규 교수는 국제 학술지에 게재된 3편의 연구내용을 종합해 지난 6월 개최된 대한흉부혈관외과학회 제32차 춘계통합학술대회에서 ‘간유리 음영 폐암의 수술적 치료’를 주제로 발표한 바 있는데 “폐암은 종양의 모양이나 특성에 따라 수술 방법을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데, 이번 연구 결과로 간유리음영으로 구성된 폐암의 수술 범위를 더욱 정확하게 계획하고 실행할 수 있게 되었다”며 “폐암 수술 전 다양한 진단 방법으로 간유리 음영의 정도와 병기를 정확하게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고, 여러 연구 결과를 종합한 치료 프로토콜을 기본으로 환자와 충분히 상의 후 수술 방법을 정확하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mrh@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름철 식중독 각별한 주의 당부 '세균들, 상온 30~35℃에서 급속도로 증식...." (2018-07-14 19:18:06)
서울시 보라매병원 갑자기 일어났을 때 핑 도는 저혈압 환자,일어서자마자 3분 이내 혈압 떨어진다 (2018-07-11 10:53:12)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