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 국무부 "북한과 15일 미군 유해송환 회담 개최 합의"
나워트 대변인 "북측에서 일요일 회담 제안, 우리는 준비돼 있을 것"
등록날짜 [ 2018년07월13일 08시57분 ]

[여성종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오는 15일 북한과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은 당초 12일 판문점에서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으나 북한 측이 불참한 탓에 불발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낮에 그들(북한)이 연락해서 일요일(15일)에 만나자고 제안했다"면서 "우리는 (회담)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공동성명에 적시된 내용이다.

 

공동성명은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해 송환을 싱가포르 회담의 의미있는 성과 중 하나로 내세웠다.


북한 측은 12일 실무회담에는 불참했으나, 대신 오는 15일 장성급 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유엔군사령부 측과의 전화 통화에서 "유해 송환 문제를 협의하는 격(格)을 높이자"라는 취지로 회담을 제의했다고 우리 정부의 소식통은 전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오는 15일 열릴 회담의 격과 참석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6·12 정상회담 후속 협의를 위해 지난 6∼7일 방북한 후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12일께'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 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이와 관련해 특정 날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는 지난달 하순 판문점으로 이송된 후 차량에 실린 채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 "푸틴, 핵확산 문제 종식 원해…우리와 협력할 것 확신" (2018-07-17 08:46:23)
트럼프, 김정은 친서공개…"'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 (2018-07-13 08:49:41)
베트남 국가주석 별세, 유엔총...
폼페이오 "머지않아 평양 간다...
DMZ 판문점 지뢰제거 '10월 1일...
박병석 의원, 최근 5년 간 외교...
김한정 의원, ‘벌 쏘임’, ‘...
박주현 의원, 추석 상에서 사...
문 대통령 26일 연설 '유엔총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