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도요금, 폭염 "여름철 3천∼4천원 더 내"…폭염 지속하면 부담 커질 수도
전국 대부분 누진제 적용
등록날짜 [ 2018년08월11일 07시20분 ]

[여성종합뉴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일반적으로 3∼4인 가정의 한 달 상수도 요금은 3만∼4만원 정도인데 여름철 사용량이 늘어도 3천∼4천원 더 내는 게 보통"이라며 "상수도는 전기보다 계절에 따른 사용량 변화가 거의 없어 누진제 조정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도 수도요금 누진율이 1.3배 정도로 전기요금의 3배 수준과 비교해 그다지 높지 않아 시민들이 느끼는 부담은 크지 않다고 한다.


그러나 폭염으로 집에서 잦은 샤워와 세탁 등 생활용수 사용이 많이 늘었고 지열을 낮추기 위해 도로나 마당에 물을 뿌리거나 바짝 마른 정원에 물을 사용하는 일이 많아져 폭염이 시작된 지난달 중순 이후 사용한 수돗물 요금 고지서는 대부분 9월에 날라온다.


이에 따라 일부 가정에서는 한 달 뒤에 생각보다 많은 금액이 적힌 고지서를 받아 들 가능성이 있다.

지역마다 적용 요금이 제각각이지만 많이 사용했다고 생각하면 고지서를 받아보기가 겁이 날 수도 있다.


경북 포항, 경기도 성남시 등 대다수 지역은 전체 가구의 90%가량이 매달 평균 15∼18t 안팎의 수돗물을 사용하고 있어 전기처럼 요금 폭탄을 맞을 정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한 광역단체 관계자는 "폭염 기간에 사용한 수돗물 양이 아직 파악되지 않은 지역도 있을 것"이라며 "한 달 넘게 이어진 폭염이 앞으로 계속된다면 평소보다 꽤 많은 요금을 내야 하는 가정도 적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남군 가을배추 덜심고, 겨울배추는 계획만큼만 (2018-08-12 07:50:45)
과천시, 주민세 균등분 총 4억 2천 3백만원 부과 (2018-08-10 22:11:34)
로또6/45 837회,1등 6명 31억4,000...
은수미 성남시장, 스케이트장 ...
만물상, 황지희 시래기 부드럽...
문희상 국회의장, '제2회 국회...
해남군 산림복지바우처카드 ...
동대문구, 5자녀 이상 다자녀...
해남 땅끝마을, 해넘이·해맞...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