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청호 '폭염에 빙어 떼죽음, 누치. 잉어도 폐사...'
수온 상승해 산소량 줄고 녹조도 급속 확산..어류 서식환경 '최악'
등록날짜 [ 2018년08월11일 13시21분 ]

죽은 빙어 걷어내는 어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성종합뉴스]11일 한국수자원공사와 충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옥천군 군북면 일대 대청호에 몸길이 4∼6㎝가량의 빙어가 허옇게 배를 드러낸 채 죽어 떠오르고 있다.


대청호에는 수온 상승과 더불어 수질을 악화시키는 녹조까지 빠르게 번지는 추세로 죽은 빙어는 군북면 석호∼대정리에 이르는 약 5㎞의 수역을 가득 뒤덮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어민들이 9∼10일 수거한 양만 600㎏을 웃돈다며 폭염이 내륙 호수의 생태계에도 심각한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제기된다.
 

빙어는 섭씨 12∼18도의 차가운 물에서 사는 냉수어종이다. 수온이 25도 이상 상승하고 물속 산소량이 줄어들면 폐사 가능성이 커진다.


이 지역에는 지난달 11일 내려진 폭염특보가 한 달째 이어지면서 호수 표층이 34∼36도까지 달아오른 상태다.
 
지난 8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군북면 석호리 앞 호수의 수심 1m 지점을 측정한 온도는 30.8도였다.
 

꺾일 줄 모르는 폭염이 호수 안 깊숙한 지점까지 뜨끈하게 데우고 수온이 높아지면 물속 산소량이 자연스럽게 줄고 물고기 서식환경은 급속도로 악화된다. 빙어 같은 냉수어종은 물론 붕어·잉어 등도 살기가 어려워진다는 얘기다.

 
대청호 문의수역에는 지난 8일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유해 남조류 세포 수가 ㎖당 8천36개까지 치솟아 순식간에 경보 발령기준(2주 연속 1천개 이상)을 8배나 초과했다.
 
회남수역 유해 남조류 세포 수도 4천600개를 돌파해 다음 주 경보 발령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식물성 플랑크톤의 일종인 남조류는 수중 생태계를 구성하는 필수요소지만, 과다 증식할 경우 악취를 풍기고 물고기를 죽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금강물환경연구소 관계자는 "남조류는 햇볕이 강하고 수온이 25도 안팎일 때 쉽게 번성한다"며 "폭염으로 대청호가 서서히 달아올라 녹조가 확산하기 좋은 환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폭염으로 수중 환경이 척박해지면서 수심이 얕거나 물 흐름이 느린 곳을 중심으로 죽어 떠오르는 물고기도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온 상승과 녹조 확산이 물고기 폐사를 부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과거 25∼30t에 달하던 빙어 어획량이 작년에는 7t대로 줄었다"며 "해마다 증식사업을 펴고 있지만, 한 번 망가진 어장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동구, 푸른길공원 정비사업 추진 (2018-08-12 11:56:27)
창원기상대 '경남. 울산 한때 소나기' 폭염특보는 계속.... (2018-08-11 07:56:46)
로또6/45 837회,1등 6명 31억4,000...
은수미 성남시장, 스케이트장 ...
만물상, 황지희 시래기 부드럽...
문희상 국회의장, '제2회 국회...
해남군 산림복지바우처카드 ...
동대문구, 5자녀 이상 다자녀...
해남 땅끝마을, 해넘이·해맞...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