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앙대, 미국 페르미 국립 가속기연구소(Fermilab)와 협약 체결
등록날짜 [ 2018년10월02일 04시37분 ]

페르미랩 나이젤 로키어 소장(左)과 중앙대 김창수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중앙대가 지난 9월 미국 일리노이주 바타비아에 위치한 페르미 국립 가속기연구소(이하 페르미랩, Fermilab: Fermi National Accelerator Laboratory)와 ‘국제 기초과학 연구개발 협력 사업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중앙대 김창수 총장, 김원용 산학협력단장, 김시연 물리학과 교수와 페르미랩 나이젤 로키어(Nigel Lockyer) 소장, 정창기 교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페르미랩은 1967년 미국 에너지부(DOE: Department Of Energy)에서 설립한 입자 물리학 및 가속기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 기관으로, 1,75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전자와 양전자를 수십억 전자볼트로 가속시킬 수 있는 테바트론 가속기를 보유하고 있다.

 

페르미랩은 2015년부터 미국 에너지부가 주관하는 중성미자 국제 컨소시엄 프로젝트인 DUNE(Deep Underround Neutrino Experiment Collaboration)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8년 현재 32개국의 180개 기관, 1,100명 과학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중앙대는 한국대학 최초로 DUNE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입자물리학 분야에서 연구 및 교육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오는 11월에는 협약을 기념하여 ‘중앙대학교 개교 100주년 기념 국제 심포지엄’도 개최할 예정이다.

 

김창수 총장은 “우리 대학이 한국을 대표해 페르미랩과 공동연구 협약을 맺은 만큼 중앙대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입자물리 연구에서도 최고의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DUNE (Deep Underground Neutrino Experiment): 중성미자를 이용하여 우주의 존재와 와 dark energy를 규명하는 미국 에너지부 주관 국제협업 프로젝트로서 현재 32개국의 180개 기관, 1,100명 과학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Fermilab이 보유한 테바트론 가속기인 Long-Baseline Neutrino Facility (LBNF)에서 중성미자를 발생하여 800 마일 떨어진 사우스다코타에서 검출한다.

 

* 중성미자 (neutrino) : 약력과 중력에만 반응하는, 아주 작은 질량을 가진 기본입자로, 스핀은 1/2인 페르미온과, 렙톤이며, 약한 아이소스핀이 -1/2으로 전하를 띠지 않는다. 1990년대 말까지 질량이 없다고 생각했으나, 현재 질량이 너무 작아 직접적으로 질량을 측정하지 못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교육청, 학교자율감사 시스템 도입 검토 (2018-10-02 15:12:36)
안산시, 시립와동어린이집 신축 이전 (2018-10-01 12:43:27)
로또6/45 837회,1등 6명 31억4,000...
은수미 성남시장, 스케이트장 ...
만물상, 황지희 시래기 부드럽...
문희상 국회의장, '제2회 국회...
해남군 산림복지바우처카드 ...
동대문구, 5자녀 이상 다자녀...
해남 땅끝마을, 해넘이·해맞...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