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종훈 인하대 전기공학과 교수,자율주행차와 게임’ 주제 강연
등록날짜 [ 2018년10월04일 22시39분 ]

[여성종합뉴스]인하대는 오는 6일 ‘인하대와 함께 하는 과학나들이’를 열고 청소년들의 컴퓨터 게임 문화가 미래형 자동차 시대에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지 찾아보는 시간을 마련한다고 4일 밝혔다.


인하대 공과대학이 주관하는 올해 마지막 ‘인하대와 함께 하는 과학나들이’는 본관 대강당에서  원종훈 인하대 전기공학과 교수가 ‘자율주행차와 게임’을 주제로 강연을 갖는다.

 

자동차 분야는 최근 기계자동차 시대를 지나 전기‧전가 자동차 시대를 넘어 컴퓨터 소프트웨어 자동차 시대로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 이는 전기‧전자‧정보통신‧컴퓨터‧기계 공학 등 다양한 학문들이 유기적인 관계를 통해 진행된다.


원 교수는 미래형 자동차 시대를 설명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를 주도해 갈 청소년들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이야기한다.
 

자율주행자동차는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기계학습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로 작동한다. 특히 인공지능 기계학습은 다양한 주행환경에 대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실제 자동차 운행으로 정보를 얻기엔 한계가 있어 1~2년 전부터 컴퓨터 게임을 활용하는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사이버 세계에서는 사고에 대한 부담 없이 인공지능 학습 수행이 가능하다는 점에 착안한 방법이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강점을 보이는 비디오‧캄퓨터 게임을 자율차 인공지능 학습‧기술 분야에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는 점을 강조한다.

 

원종훈 교수는 “2016년 인간과 인공지능 사이의 바둑대결은 인간과 기계의 대결이라는 흥밋거리를 넘어 미래 사회에 대한 성찰과 우리를 미래로 견인하는 성장 동력이 무엇일까를 고민하게 했다”며 “시대 변화에 따라 즐기며 연구할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인하대와 함께 하는 과학나들이’는 과학을 매개로 주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이다. 공과대학 교수들의 재능기부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분야 교수들이 직접 학생 눈높이에 맞춰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과학을 흥미롭게 설명한다. 지금까지 모두 70편의 강연에 2만1000 여명이 참여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박초원 (dlsgpfkrn82@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로구, 요양보호사 교육 무료 운영 (2018-10-05 10:36:07)
목포시,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역량강화 연찬회 (2018-10-04 13:46:49)
성남시, ‘희망 취업 박람회’...
성남시 대중교통 운영혁신 추...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순...
충북도, 농촌체험휴양마을 종...
인하대 의과대학, 스포츠과학...
신안군, 갯벌 생태환경 복원에...
서울 노원구, 19일 ‘노원 어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