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6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 인재(人災), 천재(天災) 막는 협치 주민망 가동
등록날짜 [ 2018년11월09일 08시12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서울 강서구가 일상 속 안전불감증으로 촉발되는 인재를 막고자 안전보안관을 신설하고 자연재해를 대비하는 자율방재단의 활동을 강화한다.
 

구는 지난 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재난안전교육을 이수한 55명을 안전보안관으로 위촉했다.


이번에 신설된 안전보안관은 인재로 불리는 안전불감증을 없애기 위해 일상 속 안전위반 행위를 적극적으로 신고하고, 구와 함께 안전점검 및 안전문화 확산에 나선다.


대표적으로 ▲불법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 적치 ▲과적과속 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현장 보호구 미착용 ▲등산 시 인화물질 소지 ▲구명조끼 미착용 등 생활 속 7대 안전무시 관행에 대한 개선활동을 한다. 


활동은 스마트폰을 적극 활용하여 안전신문고에 안전보안관으로 별도로 가입한 뒤 발견한 문제를 신고하고 구는 해당 문제 처리하는 방식이다.


안전보안관과 함께 각종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기존의 자율방재단의 활동도 강화한다.


앞으로 지역 주민 333명으로 구성된 자율방재단은 계절별로 체계화된 재난방지 활동을 하게 된다.


11월부터는 겨울철을 맞이해 화재예방 안전점검 및 동절기 예방대책을 구와 함께 추진하고 2월에는 해빙기 안전점검 및 수해방지 시설 점검 등 매월 구체적인 임무계획을 세워 재해예방에 나선다.


구는 안전보안관으로 하여금 인재와 관련된 분야를 대비하고 자율방재단을 통해서는 자연재해를 대비하게 하여 주민과 함께 촘촘하게 안전망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날로 대형화, 복합화 되어가는 각종 재난에 대응하기엔 관공서의 역량만으로는 부족하기에 주민의 참여와 관심이 필수” 라며 “앞으로 자율방재단과 안전보안관을 통해 지역 주민과 함께 재난사고를 방지해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동구 '마장동, 어린이 독후화 그리기 대회' 시상식 (2018-11-09 08:26:43)
평택시,‘2035년 평택 도시기본계획’최종 승인 (2018-11-08 22:22:27)
울산시, 김장철 성수식품 안전...
김종익, 무명지 낙엽에게
울산 중부소방서 김현수 소방...
울산시, ‘3D프린팅 인력양성...
충청북도, 수능 맞이 지역 연...
충북농기원, 데이터 기반 과학...
성남시, “주차단속 CCTV가 방...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