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20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 예결위 한때 파행…한국당, 30분간 퇴장
청와대 경제수석 불참, 일자리, 남북경협 관련 자료제출 시기 놓고도 '신경전' ..
등록날짜 [ 2018년11월09일 12시55분 ]

[여성종합뉴스] 비경제부처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회의 시작 직후 여야 간 고성 속에 한때 파행했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이날 오전 문자로 불참 통보를 하고, 정부가 일자리 및 남북경협 등과 관련한 16개 자료를 제때 제출하지 않은 점을 자유한국당이 문제 삼은 데 따른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격한 항의 끝에 회의 시작 30분 만에 전원 퇴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의도적 파행'이라고 반발했고,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간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청와대 경제수석이 오전 9시 45분쯤 '오늘 빠질 수 없는 회의가 있어 출석 못한다'고 문자를 보냈다"며 "출석 약속을 일방적으로 깨고 누가 대신 참석한다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장 의원은 예산국회 기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교체설 등을 함께 거론하며 "이게 국회 무시가 아니면 뭐냐"며 "일자리, 남북협력 등의 자료제출도 시간 끌기에 나선 것이냐"고 말했다.


장 의원은 김용진 기재부 2차관이 '즉각적 자료제출'에 난색을 보이자 "일자리예산이 23조원이라고 홍보해놓고 분류를 못 했다는 것은 '현미경심사'를 회피하려는 의도 아니냐"며 한국당의 퇴장을 선언했다.


이에 민주당 간사인 조정식 의원은 "자료제출 요청 의사가 충분히 전달돼 있으니 회의를 진행해야 한다"며 "과도하게 이러는 것은 회의를 파행시키려는 것이며, 전체 의원이 의사일정을 거부하는 건 비상식적"이라고 반발했다.


다른 민주당 의원들도 "파행 전략에 따라가면 안 된다"(박용진), "자료요구를 하다가 야당 간사가 자기 당 소속 의원을 이끌고 나가는 건 처음 봤다. 준엄히 야단쳐야 한다"(윤후덕) 등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결국 한국당 소속인 안상수 예결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정회를 선언했다.


이후 여야는 물밑 조율을 통해 윤 경제수석이 오후 회의에 참석하도록 하고, 기재부는 한국당이 요구한 일자리·남북경협 관련 자료를 예산심사소위 전까지 제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단됐던 예결위 회의는 중단된 지 약 30분 만에 재개됐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특수활동비 관련 정보공개청구소송 항소 취하 (2018-11-09 15:19:49)
김성태 "청와대, 간신배들 압력에 김동연 먼저 경질…국민 우습게 봐" 비판 (2018-11-09 12:17:52)
미국 호놀룰루시의회 대표단, ...
안산시, ‘유소년 야구장’준...
안양시,다채로운 연주회 개최
안산시 단원구, 불법 주·정차 ...
안산시, 부곡동에 1.5헥타르 규...
인천항만공사, 전자상거래 중...
과천시, 2019년도 공용차량 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