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2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여행/레져/축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2019 울산관광 1,000만 명’목표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09시50분 ]
[여성종합뉴스]울산시는 올해 ‘울산관광’ 1,000만 명을 목표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유인책(인센티브)을 제공한다.

울산시가 시행하고 있는 유인책은 울산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 맞춤형 인센티브, 철도·항공 기반시설 활용 관광, 순항관광(크루즈 관광)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올해 변경 추진되는 유인책을 보면, 먼저, 체험비 지원 한도를 지난해 1인당 5천 원에서 올해 1만 원까지 늘렸다. 

지난해 체험비를 1인당 3천 원(체험비 1만 원 미만), 1인당 5천 원(체험비 1만 원 이상) 지원하던 것을 올해는 상한액을 1인당 1만 원으로 하고 체험비의 50% 지원으로 변경했다.

또한, 최근 여행 경향(트렌드) 변화에 따라 FIT(개별자유여행객) 유치와 철도․항공 관광 활성화를 위해 8인 이상 철도․항공 이용시, 1인당 1만 원을 신규 지원하기로 했다.

철도․항공 연계 버스비의 경우 지난해 보다 각각 5만 원 인상해 1일/1대 기준, 10~20인 미만 20만 원(2018년 15만 원),  20인 이상 30만 원(2018년 25만 원)이 지원된다.

특히, 울산시는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크루즈 관광객 유치 시, 랜드사에게 1인당 1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크루즈 규모에 따라 현지 대행사와 선사에게도 홍보비 1천만 원~5천만원을 지급해 크루즈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밖에 관광을 목적으로 울산을 방문하는 내국인 20인 이상, 외국인 5인 이상에게 지원하는 숙박비와 버스비, 전세기 유치지원액, 홍보마케팅 비 등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지원된다.

숙박비는 관광지 1~2개소, 식당 1개소 이상 방문시 최대 3박까지 기준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버스비는 내국인 20인 이상, 1일 1대당 30만 원, 외국인은 10인 이상 기준에 따라 15만 원~4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전세기 유치 지원액 70인 이상, 5백만 원~2천만 원과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해외 홍보 마케팅비 50% 지원액도 지난해와 동일하다. 

한편 여행사가 인센티브를 받으려면 여행 1주일 전까지 기간, 인원, 방문지, 주관 여행사, 체류일정 등을 담은 신청서를 울산광역시관광협회에 통보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인센티브 확대로 관광객과 관광수익이 크게 확대되어 울산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함평군 ‘봄이 오나 봄’ 봄의 전령 복수초 활짝 (2019-02-08 19:15:55)
전남도에서 2월 역사․문화 즐기세요 (2019-02-07 21:27:22)
평택시, 공직자 현장 체험으로...
중랑구, 2019 걷기클럽 회원 모...
강동구, 취약계층아동 무료 건...
은평구, 2019년 상반기 공공일...
마포구 봄학기 문화예술 교실
동작구,‘동작 50인 협치론장...
서대문구 삼일절 오전 독립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