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 개최…트럼프 "北 경제강국 될 것
하노이-다낭 놓고 줄다리기 끝 北 선호하는 하노이로 낙점 분석
등록날짜 [ 2019년02월09일 12시33분 ]

[여성종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 하노이로 최종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트위터에 글을 올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간 2차 정상회담 장소로는 하노이와 다낭이 거론돼왔고 이 가운데 하노이가 최종 낙점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면서 "김정은(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평화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위터에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는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소재한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제2차 정상회담 장소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를 최종 발표한 것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협상 결과물로 풀이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해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마치고 이날 한국으로 돌아왔다.


비건 대표는 2차 정상회담 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또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여전히 양측간에 조율해야 할 핵심 사안들이 더 남아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일시가 최종 확정됨으로써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를 담았던 1차 정상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성사시킬지가 주목된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담판이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성혜미, 이귀원 특파원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월스트리트저널'트럼프-김정은 회동, 무슨 일 벌어질지 몰라....' (2019-02-26 18:09:12)
미국 "서방국가 화웨이 쓰면 뒷감당해야" 경고 '화웨이 발끈' (2019-02-08 17:24:46)
인천시, 2019년 제2차 마을기업 ...
인천시와 교육청, 4차산업 혁...
동아시아문화도시 2019 인천 개...
인천시 공론화위원회, 세칙 의...
신창현 의원, 현대제철 근로감...
재난방송시스템에 산불은 빠...
인천 연수구,출산 친화환경 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