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7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여당, 2020년 '미세먼지 드론' 전국 확대…'추적 매뉴얼' 만든다
등록날짜 [ 2019년03월12일 09시44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정부‧여당이 2020년까지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미세먼지 감시 시스템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국 대기배출 사업장 5만여곳에 대한 실시간 감시를 위한 것으로, '배출원 추적 매뉴얼'을 제작하고 이달까지 드론을 실전 배치할 방침이다.


11일  설훈(더불어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 의원이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는 오는 5월까지 배출원 추적 매뉴얼을 완성하고, 각 지청과 지방자치단체 등에 전달할 방침이다.


2020년까지 해당 미세먼지 단속 시스템을 전국 확대 적용하기 위해서다.


매뉴얼에는 드론 및 이동측정차량 사용법,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 오염물질 측정 방법, 데이터 해석 기법, 미세먼지 발생 지역의 오염사업장 특정 방법, 후속 조치 방법 등이 담긴다.


정부는 지난해 시범단속을 통해 해당 시스템의 실효성이 검증된 점에 주목한다. 과학원은 지난해 드론 2대를 9일간 운영해 수도권 지역 사업장 3674곳을 점검하고 57곳을 적발했다.


환경부는 또 이달까지 미세먼지 감지 드론 6대를 수도권과 영남권에 실전 배치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와 부산시, 울산시 등 지자체 3곳도 해당 드론 3대를 추가 구입했다. 드론 1대당 43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미세먼지 감지 드론은 측정센서를 장착하고 150m 상공에서 질소산화물과 암모니아, 미세먼지(PM), VOCs 등 30여 항목을 측정한다. 넓은 지역의 다수 오염배출원의 관리‧감독에 쓰인다. 불법 행위에 대한 촬영 기능도 갖춰 향후 후속 조치를 위한 근거 마련에도 유리하다.


또 올 하반기까지 미세먼지 이동측정차량 3대도 실전에 투입한다. 대기질 분석장비를 탑재하고 VOCs 등을 ppt(1분의 1초) 단위로 정량 분석한다. 시료 채취나 전처리 과정 없이 실시간 분석이 가능하다.


설훈 의원은 "국민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실효적인 미세먼지 대책을 신속히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미세먼지 대책이 하루 빨리 도입되도록 예산 확보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북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토양검정 무료 실시 (2019-03-12 10:12:48)
동작구, 대형공사장에 사물인터넷(IoT) 활용 미세먼지․소음 관측 시스템 구축 (2019-03-12 08:40:00)
외교부 '태국 정부, 한국 해운...
외교부 '태국 정부, 한국 해운...
유동균 마포구청장, '2019 CULTURE...
강원도 '7개 기업 보건복지부...
국민 10명 중 7명 '혼인이나 혈...
강원 삼척 신기면 35도 치솟아...
춘천마임축제 개막…'공연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