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2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과기원 총추위 구성안 제시 ' 학부 총학생회 반발....'
등록날짜 [ 2019년04월15일 16시54분 ]

[여성종합뉴스]  15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내놓은 총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 규정안에 대해 학부 총학생회가 "구성원의 의견을 무시한 행위"라며 반발했다.


이날 대학부 총학생회는 학교 곳곳에 '학교 구성원들을 기만·농락한 대학 본부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이고 "구성원의 의견을 무시한 총추위 규정안을 정부에 제출한 기획처장을 즉각 보직 해임하고 총장은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교수협의회와 직원 노조, 총학생회로 이뤄진 구성원 대표는 민주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총장을 뽑을 수 있도록 총추위 규정안을 강구해 왔다"며 "그러나 학교 기획처는 구성원 간 합의안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정부에 유리한 규정안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시한 후 지금까지 은폐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민주적 절차를 통해 선출된 구성원 대표의 노력을 고려하지 않은 기만행위며, 구성원을 농락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비판했다.


또 "대학 본부는 예정된 원규 심사위원회 일정을 무기한 연기하고, 현재 제시안을 폐기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라도 구성원의 의견에 귀를 열고 '이상적 총장 선출'이라는 목표 아래 최종 규정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라고 요구한다"고 말했다.


대학 본부 측은 지난 11일 '총추위 규정 관련 공청회'를 개최해 7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연합뉴스)

 

올려 0 내려 0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 글로컬다문화교육포럼 국내학자 초청 워크숍 열어 (2019-04-15 18:23:09)
경기도교육청, 2019년 고등학교 추가 전형 및 배정 계획 발표 (2019-04-15 09:22:21)
인천시립병원 ‘걸어들어간 ...
금천, SBA와 손잡고 제2의 패션...
강남구, 발달장애인과 함께 울...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홍일 전...
경기도, 통일부 서울시 ‘4.27 ...
광주수영대회 홍보단, 일본서 ...
선농대제 열어 풍년 기원한 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