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19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 '건축 정보시스템 혁신 TF' 추진…12일부터 가동
스마트폰으로 건물 찍으니 정보가 좌르륵…AR서비스 시범사업
등록날짜 [ 2019년06월11일 11시12분 ]

건축정보 증강현실(AR) 검색서비스 시안/국토교통부 제공 [여성종합뉴스]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건축물들의 정보를 일반인도 쉽게 얻고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곧 등장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건축 행정 서비스 개선과 미래 건축산업 기반 조성 차원에서 12일부터 '건축 정보시스템 혁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TF팀장은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이 맡고,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한국토지주택공사(LH)·한국감정원·대한건축사협회 등의 전문가 30명이 TF에 참여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TF의 중점 추진 과제 가운데 하나가 AR 기반 건축 정보 검색서비스 시범사업으로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건축물의 편의·안전 등 관련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모바일 환경에서 찾을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나들이를 떠난 한 시민이 아이를 위해 화장실을 찾을 경우 주변 건물을 향해 스마트폰을 비추면 개방 화장실 유무 등 각 건물의 정보가 화면에 뜨는 방식이다.


아울러 TF는 건축 관련 공공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건축 허브(HUB)'도 만들 계획이다. 허브는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재난위험 예측 정보, 건물 노후 정도 등을 제공한다.


245개 지방자치단체별로 분산 관리되고 있는 건축행정시스템(세움터)을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운영·관리 체계로 전환하는 방안도 TF에서 논의된다. 특히 시스템이 새로 구축될 경우 액티브-X 등 시스템 접근성을 떨어뜨리는 불필요한 프로그램은 제거된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건축 관련 공공서비스를 개선하려면 건축 정보시스템의 근본적 혁신이 필요하다"며 "TF가 건축 정보시스템 개선 방안을 마련하면 다양한 분야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산시, 제1기분 자동차세 279억 원 부과 (2019-06-11 17:50:46)
성남시, 대형 식품판매업소 72곳 점검 벌여 (2019-06-11 10:05:16)
신안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
시흥시-한국매니페스토 실천...
중랑구, 전 직원 대상 인권교...
광주세계수영대회 입장권 판...
장흥산 블루베리, 동남아 수출...
나주시, 시민과 함께하는 ‘찾...
완도해경, 민․관 공동으로 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