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거리가게 허가제 협약 체결
등록날짜 [ 2019년06월14일 21시08분 ]

14일 오후 3시 동대문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진행된 거리가게 허가제 협약식에 최홍연 동대문구부구청장(오른쪽)과 정병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동대문·중랑지역연합회 지역장이 참석했다.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동대문구가 14일 오후 3시 동대문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관내 거리가게 단체(민주노점상전국연합 동대문·중랑지역연합회)와 「거리가게 허가제」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최홍연 동대문구부구청장, 정병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동대문·중랑지역연합회 지역장 등이 참석했다.


평소 유동인구가 몰리는 동대문구 경동시장 일대에는 404개의 거리가게가 난립하고 있어 주민들의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


구는 도시미관 및 보행환경을 저해하는 거리가게를 개선하기 위해 2017년 3월부터 거리가게 단체와 머리를 맞대고 상생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각각의 거리가게에 개별적으로 허가제 사업 안내문을 배포하고, 허가제 사업 취지 및 주요 추진 내용을 40여 회 설명하는 과정을 통해 거리가게 운영자의 의견도 수렴했다.


오랜 시간 노력해 온 결과, 마침내 구는 관내 거리가게 단체와 오늘 협약을 맺게 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협약 체결 즉시 운영자들의 성명, 성별, 영업장소 제공 ▲허가면적의 최대 점용면적은 2.8m×1.5m 이하 ▲동대문구 전역을 대상으로 허가제 사업 추진 ▲거리가게 운영에 관한 세부 사항은 상호 협의를 통해 결정 등이다.


구와 거리가게 단체는 협약에 따라 추후 구체적인 점용면적, 허가장소, 허가기간 및 판매대 디자인 등 운영 규정을 함께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오늘 맺은 협약이 거리가게의 임대와 매매를 근절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추후 협약 내용을 토대로 운영 규정을 잘 조정해 주민의 보행권도 지키고 거리가게의 생존권도 보호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 농특산물, 서울 골목상권 전통시장 진출한다 (2019-06-15 06:40:14)
울산시, ‘2019년 농산물 금요정례 직거래 장터’개장 (2019-06-14 10:49:33)
한국배구연맹 '여자배구 흥국...
고흥군, 사이버농업인 e-비즈...
완도군, 한방꽃차 소믈리에 자...
광주 남구 어르신에게 치명적...
광양시, 운수종사자 대상 도로...
동대문구 말 잘 듣는 착한 반...
구례군,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