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유철 의원, “한국형 핵전략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개최
등록날짜 [ 2019년08월12일 22시28분 ]

[여성종합뉴스]자유한국당 외교안보특위(위원장 원유철) 및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당 의원모임 (핵포럼)이 공동주관하는 “한국형 핵전략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가 12일 오전 11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띤 분위기 속에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북한이 보름동안 김정은 미사일 불꽃쇼 축제를 하듯 도발을 상시화하고 있는 상황에 맞선 우리 대한민국의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은 현실화된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맞서기 위해, 전술핵재배치, 나토식 핵공유, 핵잠수함 상시배치, 자체 핵무장 등의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었다. 또한 최근에는 이스라엘식 아이언돔의 도입 등 새로운 미사일 방어체계의 필요성을 주장하이 주장한 바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열린 토론회는 한국형 핵전략에 대해 중지를 맞대었다. 원유철 위원장은 “핵우산이 사라지고 있다”며 “비가 올 때마다 옆집에서 우산을 빌려올 수 없듯, 우리도 우비를 입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고 하였다. “이제 새로운 길을 걸어야 하는 것은 북한이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며 “한국형 핵전략 수립”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는 “북한 도발이 많다 해서 이를 일상화해 무시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유비무환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하였다.
 

박휘락 교수(국민대 정치대학원)는 “미 핵무기 전진배치의 필요성과 실현 가능성”이라는 주제의 발제에서  “미 핵무기를 한국에 전진배치할 수 있는 실현가능성이 높아졌다”며 “한미간 핵공유가 대안”이라고 하였다.
 

◌발제에 이어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신원식 예비역 중장(전 합참본부장)은 “북 비핵화 실패 시 북 핵사용 억제에 대한 대비가 전면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전옥현 자유한국당 국가안보위원장(전 국정원 차장)은 “미국의 신고립주의가 군사적, 비군사적 동맹관계를 깨는 중”이라면서 “핵우산 핵확장억제에 한미 간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였다.
 

◌김민석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핵동결을 통해 북핵을 인정할 것이 우려된다”며 “한미동맹파기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나토사례처럼 이 문제가 우리만의 문제가 아님을 강조할 필요가 있따”고 하였다.
 

◌조태용 전 외교부 차관은 “최근 미일 원자력협정이 연장되었는데, 이는 핵물질의 농축과 재처리시설도 인정하는 것으로 우리와는 사뭇 다르다”며 “핵협상 실패에 대한 대비가 요구된다”고 하였다.
 

◌신인균 자주국방TV 대표는 “나토식 핵공유에도 미군이 단지 전진배치만 한 터키식과 양국이 동시에 열쇠를 돌려야만 발사될 수 있는 독일 등과 맺은 방식이 존재한다”며 “한미 신뢰 하에서만 非터키식 핵공유가 가능할 것”이라 하였다.
 

◌김정봉 교수(유원대, 전 국정원 대북실장)는 “북한이 장사포에 소형화된 핵탄두를 실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지금은 미국의 중거리 마시일 한국배치를 지렛대 삼아 전술핵재배치를 논의할 수 있는 적기”라고 하였다.
 

마지막으로 발제 및 토론을 맡은 백승주 간사(전 국방부 차관)는 “미국이 작년부터 “핵우산”이라는 명시적 표현을 뺀 것은 의미심장한 의미가 있다는 평가가 가능하다”며 “외교적 해법 실패시에 대한 플랜마련이 시급하다“고 하였다.
 

한편 오늘 토론회에는 황교안 대표, 김광림, 김규환, 김순례, 김영우, 김정재, 민경욱, 성일종, 송언석, 신상진, 윤재옥, 이종명, 이헌승, 정갑윤, 정우택, 정유섭, 조훈현 의원이 참여하였다.

올려 0 내려 0
박재복 (womannewsp@daum.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창현 의원, ‘특별연장근로’ 신청기업 3곳 중 1곳 인가 (2019-08-13 09:34:38)
황주홍 의원 양봉협회의 감사패 받아 (2019-08-12 21:31:38)
법제처, 2020년도 예산 403억 2천...
법제처, 제12기 어린이법제관 ...
국회도서관 ‘제2회 국회도서...
인천 미추홀구 진로교육지원...
인천 동구, 2019년 제2분기 자동...
인천 동구치매안심센터, 기억...
인천 계양구보건소, 모바일 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