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충렬 감독, 새 영화 ‘매미소리’로 10년 만에 ‘컴백’
국가무형문화재 제81호로 지정된 ‘진도 다시래기가’ 영화로 제작.....
등록날짜 [ 2019년09월09일 14시22분 ]

진도군’의 다시래기 등 진도 무형문화재 조명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국가무형문화재 제81호로 지정된 ‘진도 다시래기가’ 영화로 제작된다.


지난 2009년 누적 관람객수 293만 4,883명(영화진흥위원회 추산)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이 새 영화 ‘매미소리’로 10년 만에 돌아왔다.


‘매미소리’는 ‘워낭소리’의 성공 이후 투병 생활 등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오던 이충렬 감독이 약 10여년간 집필을 한 작품이다. 이 영화는 지난 8월 대본 리딩과 고사를 무사히 마치고, 지난 9월 4일부터 10월 20일까지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진도 지역에서 부모상을 당한 상주와 유족들의 슬픔을 덜어주고 위로하기 위해 벌이는 상여놀이인 다시래기를 주제로 무형문화재 전수자가 되고자 가족까지 외면하는 고집스러운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엄마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로 가득 찬 딸 간의 갈등과 해소를 그리고 있다.


영화는 전체 촬영 일정의 95%를 진도군 세포 세트장 및 무형문화재 전수관 등에서 촬영하며 진도 곳곳의 아름다움과 다양한 무형문화재 등을 재조명 하며, 진도의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이충렬 감독은 “가족 영화가 상대적으로 외면받는 시장 속에서 물리적으로 많은 한계를 느끼지만, 어느 누군가는 꼭 해야 하는 이야기다”고 작품에 임하는 포부를 밝히며, 영화 개봉과 함께 남도무형문화재 공연을 함께 추진해 한국의 전통 문화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남군, 나쁜녀석들 더 무비 47미터 2 상영 (2019-09-16 14:53:21)
은평 장애인 인권영화제 개최 (2019-09-05 08:27:45)
금천구 빅데이터로 본 우리동...
광진구 깊어지는 가을밤 ‘나...
관악구,‘2019. 관악청소년 진...
강북구, 우이동 먹거리마을 이...
도봉구 창동에 2023년 49층 ‘창...
서초구, 찾아가는 에코마일리...
성북구, ‘장위동 청소년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