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기업/재벌닷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 도쿄올림픽에 '속앓이'
공식후원사인데 특수는 커녕'보이콧까지 거론되는 한일 갈등에 올림픽 마케팅 백지상태...'
등록날짜 [ 2019년09월14일 10시52분 ]

[여성종합뉴스] 최상위 등급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가 도쿄올림픽을 두고 난처한 처지에 빠졌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 탓에 올림픽 특수는커녕 공식 후원사라는 사실을 거론하기조차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지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때 이미 올림픽 후원으로 인해 한 차례 곤욕을 치렀던 적이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까지 겹쳐 앞으로 스포츠 마케팅 투자 계획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일각에서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미디어 마케팅 회사와 함께 극심한 한일 갈등 국면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한 공식 후원이 회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올림픽에 대한 후원이 기업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데, 그렇다고 공식 후원사로서 활동을 하지 않을 수도 없는 고민이 묻어난다.


예년 같으면 올림픽을 1년 앞둔 시기는 대대적인 마케팅에 돌입하는 시기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현재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마케팅 계획에도 차질이 생긴 상황이다.

7월 일본에서 이동통신사 NTT도코모와 손잡고 한정판 스마트폰 '갤럭시 S10+ 도쿄올림픽 에디션'을 출시했으나, 이마저도 눈에 띄는 광고는 하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도쿄올림픽 후원은 2014년 IOC와 맺은 계약에 따라 자동으로 하게 되는 것이지만, 현재 한일관계로 인해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국내와 일본 현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계약을 통해 최상위 등급 공식 후원사 'TOP'(The Olympic Partner) 기업을 각 분야별로 1개만 선정해 마케팅 독점권을 부여한다. 현재 TOP 13개 기업 중 삼성전자가 유일한 한국 기업이다.


삼성전자는 1988년 서울올림픽 지역 후원사를 시작으로 1997년부터 IOC와 TOP 계약을 이어가며 30여년 간 올림픽을 후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여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는 데 큰 효과를 봤으나, 지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를 기점으로 상황이 달라졌다.


삼성전자는 2014년 8월 중국 난징(南京)에서 IOC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공식 후원하는 연장 계약을 했다.
이후 2016년 말부터 시작한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문제를 맞닥뜨리기 시작한다.


삼성전자가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게 승마 관련 지원을 한 혐의 등으로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 수감됐다가 2018년 2월 석방됐다.


2018년 4월에는 삼성이 과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IOC를 상대로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나와 삼성은 사실이 아니라고 적극 반박하는 일도 있었다.


올림픽 후원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문제들은 아니었으나, 스포츠 마케팅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면서 그해 평창동계올림픽 후원 효과도 이전 같지 않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런 상황 속에서 삼성전자는 2018년 말 IOC와의 올림픽 공식 후원 계약 연장 여부를 고심해야 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봐도 IOC가 요구하는 후원 비용은 비싸지는데 올림픽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 보니 삼성전자가 연장 계약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고심하던 삼성전자는 그러나 2028년까지 후원 기간을 연장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두고 재계에서는 삼성이 마케팅 효과보다는 사회·정치적 상황을 고려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32년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하계올림픽이 예정돼 있고, 유승민 IOC 위원이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IOC 위원직을 맡았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대표 기업인 삼성이 올림픽 공식 후원을 끊기도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얘기다. 정치권에서 삼성이 올림픽 후원 연장 계약을 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었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큰 돈을 들여 체결한 계약에 따른 도쿄올림픽 공식 후원도 현 시국 때문에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앞으로 연장 계약으로도 실질적으로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이중고'에 빠진 셈이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국내 기업 중 유일한 공식 후원사인데도 도쿄올림픽 관련 마케팅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는데 다른 기업들은 로컬 스폰서로 참여할 엄두조차 내겠느냐"며 "도쿄올림픽으로 마케팅 효과를 사실상 전혀 거두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용 '추석연휴 사우디 건설현장 찾아~~' (2019-09-15 20:32:14)
한전 김종갑 사장, UAE로 원전 세일즈 행보 나서 (2019-09-11 06:26:30)
서초경찰서'현대자동차 사옥 ...
원불교 전타원 윤성규 원정사 ...
FC서울,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
이재용 '추석연휴 사우디 건설...
청와대 '올해 취업자 증가, 20...
지방공무원 9급 시험서 사회·...
행안부, 2020년 국가공무원 1만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