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3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시민저널리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초경찰서'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낙서' 수사
등록날짜 [ 2019년09월15일 20시54분 ]

[여성종합뉴스]서울 서초경찰서는 "현대차 측으로부터 대형 광고판이 훼손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재물손괴 혐의로 수사하는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내연기관 이제 그만" 낙서하는 그린피스/ 제공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서초구 양재동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맞은편에 있는 현대차 대형 광고판에 사다리차를 타고 올라가 검정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했다.


그린피스 측은 "그린피스가 자동차 업계를 상대로 전 세계적으로 벌이고 있는 내연기관차 퇴출 시위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현대기아차가 생산·판매한 차량이 앞으로 내뿜을 온실가스는 4억100만t에 달한다"며 "이는 폴크스바겐, 르노닛산, 도요타, 제너럴 모터스에 이어 세계 5위"라고 비판했다.
 

최은서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캠페이너는 "각국 정부가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있어 자동차 제조사들은 내연기관차를 버리지 않으면 결국 도태될 것"이라며 "국내 1위 완성차 기업인 현대기아차도 살아남기 위해서는 내연기관차 생산·판매의 중단 일정과 전기차 전환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도군, 인구 감소 극복을 위한 ‘찾아가는 인구교육’ 실시 (2019-09-16 10:34:05)
지방공무원 9급 시험서 사회·과학·수학 제외, 전문과목 필수화 '2022년부터 시행' (2019-09-15 20:18:02)
안산시, 긴급차량 ‘안전하게 ...
안양시청 민원동 화장실 ‘제2...
인천 서구, ‘사회적경제기업 ...
인천정보보호지원센터 ‘정보...
인천시 사회복지종사자 처우...
인천 동구, 나눔과 희망으로 ...
인천 연수구보건소, 고위험 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