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성시, 소규모 무허가 양돈농가 3곳, 72두 도태 처리
등록날짜 [ 2019년10월07일 14시19분 ]

[여성종합뉴스]안성시가 ASF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지난 5일, 금광면 농가 2곳의 돼지 16마리와 안성 3동의 농가 한 곳의 56마리 등 총 72두에 대해 예방적 도태를 실시했다.
 

이들은 모두 소규모 무허가 농가로 사실상 관리사각지대에 있어, 시는 관내 무허가 양돈농가 총 12곳의 돼지 224두에 대해 전체 도태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수매가는 농협도매시장 경락가 기준이지만 각 농장의 상황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예산은 긴급방역비에서 지출된다.
 

농장폐쇄에 따라 기존 144개의 1농장 1통제 초소(농장초소)는 안성3동(사곡동)의 초소가 철거되어 143개로 줄었으며, 거점 초소 3곳과 이동 초소 2곳을 포함해, 총 148개의 초소가 운영 중이다.
 

농장초소 143곳에는 공무원 12개소, 농협 20개소, 용역에서 111개소를 전담하여 하루 858명이 3교대로 투입되는 등 하루 909명의 인력이 초소를 지키며 10월 7일부터는 일일 군인 24명이 지원된다.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소규모 무허가 농가는 관리하는 것보다 수매 도태하는 것이 더 안전하고 경제적임을 농장주들께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시장은 또 “비상상황이 길어진다고 자칫 느슨해지지 말고 대한민국 축산업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ASF 사전 차단과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이삼규 (lsk825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용현 의원 "성신여대입구 등 우이경전철역 5곳, 라돈 WHO 기준 초과" 대책 시급 (2019-10-07 15:32:47)
광양시, 광양읍 서천변 코스모스 활짝 피어 (2019-10-07 13:40:21)
로또 899회, 1등 당첨번호 8, 19, ...
성남시, 코로나19 전국적 확진...
종로구, 감염병 예방 법률 위...
부천시에 코로나19 확진 환자 2...
수원시, 관내 모든 종교시설에...
은평구, 코로나19 확산방지 방...
영등포구, 신천지 교육관 8곳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