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 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 한전공대 설립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등록날짜 [ 2019년10월07일 16시56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회장 이남)는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를 위한 에너지 특화대학인 한전공대가 흔들림 없이 설립돼야 한다는 성명서를 7일 발표했다.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전통적 에너지산업을 혁신하고, 미래 에너지 신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연구 플랫폼 구축이 절실하다” 며 “그 변화를 이끌어갈 첫 걸음이 바로 한전공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스마트 에너지 신산업의 허브인 에너지밸리가 성공해야 지역이 경쟁력을 갖추고, 나아가 국가적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다”며 “한전공대는 산·학·연 상생발전을 위해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와 지자체는 한전공대가 차질 없이 설립되도록 적극 지원하고, 한전은 흔들림 없이 한전공대가 정상 개교되도록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정치권은 당리당략을 떠나 한전공대가 정상적으로 설립되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는 또 “최근 일부 정치권이 한전공대 설립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일부 언론도 이에 편승해 비판보도를 내고 있다”며 “이는 지역 갈등을 조장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등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함께 “과거 포항공대와 울산과기원 설립 당시 호남지역에서 반대 의견을 한 번도 낸 적이 없었다”며 “한전공대 설립은 낙후된 농도 전남을 비롯한 호남권의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최대 현안”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기본 인프라가 낙후된 지방에서 대학과 산학연 클러스터가 성공한 사례는 무수히 많다”며 “스웨덴 말뫼는 1990년대 조선업이 도산해 쇠락했던 도시였으나, 정부와 지자체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말뫼대학을 설립해 의학, 바이오, IT 분야 첨단기술을 보유한 산·학·연 클러스터로 변모했다”고 강조했다.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는 “에너지 분야 우수 인력 확보와 연구개발 협력 등을 위해 한전공대의 성공적 설립 필요성에 적극 공감한다”며 “한전공대가 흔들림 없이 설립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주혁신산단에는 신재생에너지, 드론, 원격검침시스템, 전력기자재 생산기업 등 에너지 관련 기업 80여개 사가 입주해 있다.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는 에너지밸리 활성화 및 정보 교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고교 선택 길라잡이 역할 (2019-10-07 19:31:06)
인하대, 인천지역 최초 상담심리대학원 설립 (2019-10-06 09:30:43)
진도군, 청정 햇김 위판 ‘시...
전남도, 문화상 후보자 추천 ...
인천 고잔동 금속 도금공장 화...
광양시, 국제로타리 3610지구 ...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의 "대...
순천시 한국정원, 중국 북경세...
여수 웹드라마 ‘동백’, ‘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