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도 ‘바다의 산삼’ 해삼, 10만 마리 방류
등록날짜 [ 2019년11월21일 15시52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오광남)은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21일 우량 해삼종자 10만 마리를 도내 서식 적합 해역 5개 시군에 분양했다고 밝혔다.


분양된 어린 해삼은 지난 5월 진도산 어미 해삼으로부터 알과 정자를 인공수정한 후 진도 소재 해양수산과학원 무척추동물시험장에서 6개월간 1~7g 내외로 성장시킨 것이다. 전남 해역환경에 적응성이 강한 개체로 시군 대상 수요조사 후 여수, 고흥, 장흥, 영광, 진도 해역에 일시 방류했다.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해삼은 사포닌, 철분, 칼슘 등이 풍부해 항암과 항산화, 해독작용, 빈혈 예방에 탁월하다. 칼로리가 적은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으로 바위 틈이나 모래 바닥에 서식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어,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방류 후 1~2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업인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2012년 해삼에 관한 연구를 시작으로 2013년부터 침하식 가두리, 육상수조식 및 축제식 양식시험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14년 우량종자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하였다. 특히 2018년 중국 축제식 단위면적 생산량 대비 3배 생산을 달성했다.


중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해삼은 대부분이 염장 가공상품 상태다. 안정된 생산과 다양한 상품이 개발된다면 중화권 시장을 겨냥한 수출 주력 품종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올해부터 추진된 해양수산과학원 10대 핵심 전략품종 T/F팀에서는 2021년 해삼양식의 산업화를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10대 핵심 전략품종은 해삼, 전복, 꼬막, 능성어, 참조기, 김, 톳, 갈조류, 뱀장어, 갑오징어다.


오광남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전남이 해삼 종자 생산 및 축제식 생산기술 확보는 물론 냉수대라는 천연 해양 조건을 가지고 있는 만큼 대량 양식이 가능한 성공 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해삼 전용 사료 개발과 가공기술을 높여 중화권 맞춤형 상품 개발에도 민·관이 함께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파주∼철원 200㎞ 구간, 1.5m 높이로 1단계 광역 울타리' 완공 (2019-11-21 17:35:52)
인천시, 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 실시 (2019-11-21 14:38:18)
나주시, 2019 공익한마당 개최 ...
중랑구, 보건복지부 선정 ‘지...
동대문구 ‘2019 복지행정상’...
마포구 유동균 마포구청장, 시...
전주시 회색빛 팔복동 산단에 ...
중랑구, 2020학년도 정시지원 ...
전주시 ㈜미래페이퍼,사랑의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