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천구, 토크콘서트로 열어보는 나의 미래
등록날짜 [ 2019년11월27일 07시42분 ]

지난해 11월 광영여고에서 진행된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 모습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양천구는 수능을 마친 관내 10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3일(화)까지 양천문화회관 대극장 또는 해당 학교 강당에서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를 연다.

 

‘내일을 위한 토크콘서트’는 졸업과 상급학교 진학을 앞두고 학업 스트레스, 진로 설계 등으로 고민이 많은 학생들을 위한 특별한 진로코칭 프로그램이다. 동기부여나 정보전달 중심의 진로교육에서 벗어나 콘서트 속 공연, 또래연사 강연, 질의응답 등으로 구성돼 학생들과 출연진이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8개 고등학교에서 총 3천여 명의 고3학생이 ‘내일을 여는 토크콘서트’에 참여했다. 학생들의 시선으로 바라본 진로 교육으로 설문 참여자들 중 약 97%가 프로그램에 만족도를 보이는 등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올해 토크콘서트는 25일(월) 진명여자고등학교와 강서고등학교를 시작으로 10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별 일정에 따라 1시간 30분간 진행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수험생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힐링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 또래의 경험담을 통해 사고의 틀을 넓히며 개개인의 적성과 소질에 맞는 진로를 설계해보는 또래연사 특강(권도영 ‘롱보드’ 세계선수, 이원빈 상상력 디자이너)과 질의응답 시간으로 구성된다.

 

양천구 관계자는 “졸업을 앞둔 중요한 시기, 진로 고민이 많을 학생들에게 이번 진로콘서트가 진로 설계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다양한 진로에 대해서도 폭 넓게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방식의 진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11월 22일(금)부터 12월 24일(화)까지 관내 17개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을 위한 진로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학교별 일정에 따라 토크콘서트 또는 성악, 무용 등 공연·예술부문 멘토가 학교로 찾아가는 강연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 원동준 교수 ‘동촌 박영문 교수 전력학술상’ 수상 (2019-11-27 10:34:47)
평택시, 장학관 내 입사생을 위한 ‘하반기 진로취업특강 실시’ (2019-11-26 17:31:56)
민주노총 '기수들 생명 위협하...
한국남동발전, 공공기관감사...
한국남동발전 11일 승진 인사
인천공항공사, 인천 사회공동...
인천 부평구시설관리공단, 고...
안산시 단원보건소, 2019 경기...
안산시,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