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동구' 성동형 위기가구 긴급지원반’ 신설, 운영
긴급 위기가구 12시간 내로 지원....
등록날짜 [ 2019년12월03일 08시21분 ]

위기가구 긴급지원을 위하여 성동구 긴급지원반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성동구는 돌발위기에 처한 주민이 동주민센터 및 구청을 찾았을 때 제도적인 장벽으로 발길을 돌리는 일이 없도록 12월부터 ‘성동형 위기가구 긴급지원반’을 신설·운영한다.


위기상황의 주민이 동 주민센터나 구청을 내방하여 어려움을 호소하게 되면 우선적으로 담당직원이 소득과 재산에 따라 공적지원 여부를 판단해 가능한 복지지원 서비스를 연계한다. 그러나 차량이나 토지와 같은 재산이 있어 공적지원제외자로 판단이 된 경우는 긴급한 어려운 상황에도 지원받을 길이 막막하다.


이에 성동구는 위기가구 긴급지원반으로 구성하였다. 공적지원 제외자의 경우 생활고에 대한 현금지원 등 최대 12시간 이내의 긴급지원을 해준다. 지원반은 구 희망복지팀장, 복지사각지대 발굴담당, 구 사례관리사 3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제적 지원이 끝난 후에도 주민의 위기종류를 파악해 구청과 연계된 민간기관들과 사례회의를 통해 가능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과다한 채무로 인해 고통받는 주민에게는 구청사 1층에 위치한 금융복지상담센터 성동센터와 적극적으로 연계해 안내와 상담을 받아 채무금액을 조정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등 경제, 복지, 채무, 심리적 문제까지 주민의 복합적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게 된다.


지원반은 신설과 동시에 내년도 위기가구 발굴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전입신고 시 신고서의 복지욕구 부분 체크하여 상담을 원할 경우 즉시 복지통담당과 연계 복지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하고 저소득주민과 밀접한 연계가 있는 부동산협회, 약사회, 의사회, 한의사회 등과 협약을 맺어, 비수급 빈곤층을 찾아 복지사각지대 해소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모든 복지서비스를 아우를 수 있는 치밀한 안전망을 구축하여 갑작스럽게 어려움에 처한 주민들이 손을 내밀었을 때 ‘안된다는 말’ 대신 두 손을 잡아주어 위기상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동구 '2019년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 전 분야 수상' (2019-12-03 08:26:49)
강동구, 소중한 당신을 위한 ‘치유 밥상’ (2019-12-03 08:15:31)
광양에서 ‘관광 4.0시대, 전남...
광주 의료산업 산학병연관 통...
장성군, ‘2020년 어르신 일자...
무안군, 2019년 모범음식점 영...
곡성군, 군수와 교육장이 함께...
영암 무화과산업특구 2019년 우...
완도군, 국립난대수목원 대상...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