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1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세금 떼도둑·의석수 보따리 장사..." 여야 '4+1' 맹공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순리에 맞게 예산안·패스트트랙 처리해야....."
등록날짜 [ 2019년12월08일 17시51분 ]

[여성종합뉴스/박재복기자] 자유한국당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적 근거가 없는 '4+1 협의체'의 예산안 심사에 기획재정부 예산실 공무원들이 동원되어 '시트작업(예산명세서 작성)'을 하고 있다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정치관여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8일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단일안을 마련하는 것을 맹비난했다.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하루 앞둔 이 날 범여권이 4+1이 회동을 열어 막판 협상으로 단일안을 만들고 9일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총력 여론전으로 저지에 나선 것이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불법 패스트트랙으로 정권 보위와 사법권 장악을 시도했다. 국회의원 의석수에 눈이 멀어 불법에 눈을 감았다. 총선을 앞두고 예산으로 표를 획득하려는 탐욕에 비정상적 논의기구를 열었다"며 4+1을 정면 겨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기를 맞아 단 하루도 기다리지 못하고 굳이 오늘 만나는 속셈은 '뻔할 뻔' 자"라며 "새로운 원내대표를 맞이할 한국당은 사법권 장악 시도를 차단하고, 민의 반영하는 선거를 앞둔 '의석수 보따리 장사'를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민주당이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협의도 없이 제1야당을 패싱하고 불법으로 만들어진 법안들을 강행 처리한다면 명백한 의회민주주의 훼손이고 '의회 독재'의 길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은 새로 선출되는 원내대표와 협의해 순리에 맞게 처리해야 한다"며 "당리당략에 빠져 국민과 역사에 죄를 짓는 바보 같은 선택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적 근거가 없는 '4+1 협의체'의 예산안 심사에 기획재정부 예산실 공무원들이 동원되어 '시트작업(예산명세서 작성)'을 하고 있다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정치관여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올려 0 내려 0
박재복 (womannewsp@daum.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변혁 창당 공식화…"고장난 오른날개, 우리가 150석 만들겠다" (2019-12-08 19:13:21)
인천선관위 "내년 총선 선거비용 제한액 평균 1억8천100만원" (2019-12-07 13:23:17)
로또 894회, 1등 9명 23억7,793만...
정세균 국무총리, 전통시장 방...
스켈레톤 윤성빈, 월드컵 3개 ...
외교부,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
심은경 '제43회 일본아카데미...
김연경, 다시 터키로 출국 '도...
윤일록, 유럽파 대열 '깜짝' 합...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