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칼럼/독자투고/사설/논평/성명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종익 컬럼> 공존의 조국을 위하여
등록날짜 [ 2019년12월29일 15시30분 ]

[여성종합뉴스] 정치(政治)에서 ‘정’(政)은 바르다의 ‘正’(정)과 일을 하다 또는 회초리로 치다의 의미인 치다 ‘복’이 합쳐서 이루어진 말이다.

즉, 바르게 하기 위해 일을 하도록  회초리로 치는 것을 뜻한다. 정(政)은 특히 자신의 부조화로운 면을 다스려 극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치(治)는 물(水)과 건축물(台 태)이 합하여 이루어진 말이다. 이것은 물(水)의 넘침에 의한 피해를 잘 수습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치(治)는 특히 다른 사람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부조화로운 면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뜻한다.

따라서, 정치(政治)는 자신과 다른 사람의 부조화로운 것, 부정적인 것을 바로잡아 극복하는 일이다.

이러한 의미에는 다른 사람을 지배한다는 의미가 조금도 들어있지 않으며, 다른 사람을 돕는다는 의미만 존재한다.

즉, 정치는 이기적집단의 목적을 위한 수단이 아닌, 이타적(공적)목적을 위한 수단 일 뿐이다.

정치(政治)는 수기치인(修己治人) 즉 자신을 닦은 후 남을 돕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정치가(政治家)는 먼저 자신의 부조화로운 것, 네거티브한 것, 즉,  천지자연의 이치에 조화하지 못하는 자신의 부정적인 측면을 다스려 극복한 후, 그것을 바탕으로, 다른 사람의 어려움, 곤란함, 부조화로운 면을 제거하는 것을 도와줄 수 있는 사람,  즉, 군자 또는 성인을 의미한다.

이러하므로, 근간에 죄를 죄라하지 아니 하고,  죄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 이타적통념에 반한 행위와 정해진 규정과 절차를 따르지 아니하며, 집단이기주의에 빠져 허덕이는 우리의 조국은, 누군가의 특수한 목적에 의해  공존의 에너지를 상실하게 하려는 고도의 술책으로 만들어진 위기상황으로 보아 마땅하다.

이러한, 공덕심을 잃은 행위를 용서한 다는 것은 자손만대에 불행한 터전을 제공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 분명하므로. ‘매서운 회초리로 매질을 하여 우리의 위대한 조국이 잘못 선출된 선량들의 몰상식한 집단의 이기주의에 빠져 허덕이지 않고  활기찬 공존의 모습으로 되살아 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안군 흑산도 공항은 왜! 멈춰서 있나!! (2019-12-30 05:11:56)
기고문-구급대원 폭행은 이제그만! (2019-12-17 10:00:38)
강화군 화도면, 행락철 맞이 ...
인천테크노파크, 대통령배 아...
옹진군-인천광역시교육청, 코...
인천 미추홀구, 장애인 보조기...
인천시, 하반기 인사 단행
인천 서구, 코로나19 극복 신중...
인천 남동구, 제1대 아동친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