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방송/TV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연경, 다시 터키로 출국 '도쿄올림픽 맞춰 컨디션 올릴 것...'
등록날짜 [ 2020년01월18일 12시18분 ]

출국하는 김연경 [여성종합뉴스] 출국할 때도 김연경(32·터키 엑자시바시)의 입에선 '도쿄올림픽'이라는 단어가 쉼 없이 쏟아졌다.


김연경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터키로 출국하면서 "그동안 쉴 틈 없이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다 소속팀에 복귀하게 됐다"며 "복근 부상으로 리그 경기에 뛸 수 없어 마음이 무겁지만,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몸 관리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지난해 초부터 대표팀과 소속팀 일정을 병행 소화하며 쉼 없이 뛰었다.


'지옥 일정'이라고 표현할 만큼 힘든 일정이었다. 그러나 김연경은 선수 인생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온 몸을 던졌다.

 

결국 탈이 났다. 그는 7일부터 12일까지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카자흐스탄과 경기에서 복근이 찢어졌다.


최악의 상황이었다. 그러나 김연경은 진통제를 먹으며 태국과 결승전에 출전했고, 팀 최다인 22점을 기록하며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이끌었다.


병원 정밀 검진 결과 6주 정도 쉬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올림픽 출전권과 부상을 맞바꾼 셈이 됐다. 김연경은 소속팀에서 약 두 달가량을 뛰지 못한다.


김연경은 "올림픽에 출전하게 돼 기분은 좋지만, 소속 팀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소속 팀에 미안한 감정을 드러내면서도 김연경은 초점을 도쿄올림픽에 맞췄다.


그는 리그 경기를 뛰면서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최고의 컨디션으로 도쿄올림픽을 치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연경은 "터키 리그엔 우수한 선수들이 많다"며 "수준 높은 선수들과 경기를 펼치다 보면 컨디션은 문제없이 올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몸 상태에 관해 "기침을 하거나 움직일 경우 미세하게 통증이 있는 정도"라고 밝혔다.


김연경은 일단 터키 현지에서 정밀 검사를 다시 한번 받은 뒤 소속 팀 프로그램에 따라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여의치 않을 경우 다시 귀국해 국내서 치료를 받을 가능성도 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스터트롯' 시청자투표 100만 돌파 (2020-01-21 19:07:41)
윤일록, 유럽파 대열 '깜짝' 합류… (2020-01-18 12:14:05)
정은경, 대국민 예방수칙 개정...
인천항만공사, 중장년 지게차...
인천 연수구 '(가칭)연수아트...
안양시 민생규제 혁신과제 공...
평택시, 시청 출입구 2개소로 ...
인천광역시의회 중소기업중앙...
대한민국 국회, 건물 폐쇄 '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