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시민저널리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한 교민 366명 2주 격리 마치고 퇴소'아산. 진천 임시생활....'
등록날짜 [ 2020년02월15일 11시10분 ]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 700명 가운데 366명 퇴소 [여성종합뉴스/민일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 700명 가운데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퇴소했다.

 

이날 교민들은 도시락으로 아침 식사를 마치고 구내 방송으로 간단한 보건교육을 받은 뒤 정부합동지원단이 준비한 버스 20대(아산 11대 진천 9대)에 나눠타고 각자의 집이나 체류지로 향했다며 불필요한 인적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별도의 환송식은 없었다.

 
이날  진천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시종 충북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가, 아산에서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주민대표 등이 떠나는 버스를 향해 손을 흔들며 교민들과 작별 인사를 했다.


정 총리는 앞서 진천 인재개발원 구내방송을 통해 힘겹고 어려운 격리 생활을 마치고 돌아가는 교민들을 격려했고 아산시와 진천군의 지역 주민들도 떠나는 교민들을 따뜻하게 환송했다.


수용시설을 떠난 교민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이동해 권역별 거점에 내려 각자 거주지로 돌아갔다.

 

정부는 이들의 수송을 위해 45인승 버스 37대를 동원했으며 주민들의 우려를 고려해 자가용 등을 이용한 개별 퇴소는 허용하지 않았고 교민들이 내리는 구체적 거점 장소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퇴소한 우한 교민들은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로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아산과 진천에 분리 수용돼 잠복기인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했다.


이들은 14일 최종 검체 검사에서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이날 퇴소한 교민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증명서를 발급했다.


정부는 본인 동의를 받아 퇴소한 교민에게 2∼3회 전화 연락을 해 추가 안내 사항을 전달하고 생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마땅한 거주지가 없는 퇴소자들에 대한 별도 지원은 없고 16일에는 아산에 남은 교민 334명이 퇴소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1일 2차 전세기편으로 들어온 교민 333명과 보호자 없이 들어온 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국내에서 자진 입소한 아버지 1명이다.


아산과 진천 시설에 같이 생활하며 교민들을 지원해온 정부합동지원단 111명은 교민들이 떠난 하루 뒤인 16∼17일에 퇴소한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기섭 진천군수 '우한 교민 무사 퇴소 …' (2020-02-15 12:42:24)
정선 경찰서'강원랜드 카지노에서 현금 2천400만원 턴 범인 2명' 스페인에서 검거 (2020-02-13 14:30:17)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추석 먹...
인천시, 온라인 교육플랫폼 구...
인천시, 촘촘한 검사로 숨은 ...
인천 부평구 푸드뱅크·마켓 2...
인천 남동구, 추석 앞두고 어...
인천 부평구 치매안심센터, 치...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등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