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3월3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로이터통신 '일본, 여론 아베에 등돌린...' 보도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하루새 44명이 늘어나 총 218명을 기록, 첫 사망자까지 발생하자......
등록날짜 [ 2020년02월15일 13시17분 ]

[여성종합뉴스/민일녀]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일본의 소셜미디어(SNS) 상에선 일본 정부의 바이러스 대처에 실망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면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와 정부의 대처가 비슷하다는 의견도 있다"고 보도하면서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하루새 44명이 늘어나 총 218명을 기록한 데다가, 이 외 지역에선 첫 사망자까지 발생하자 일본 여론이 들끓고 있다. 
 

23년간 일본 검찰에서 일했으며 검찰의 비리 등을 고발하기도 했던 고하라 노부오 변호사는 이날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아베 신조 내각이 총사퇴해야 한다"고 강한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는 "크루즈선 하선을 거부하고, 배 안에 승객들을 격리한 것은 원숭이와 같은 대책"이라면서 "이 때문에 감염자가 급격히 확대됐고, 정부의 빈약한 대응에는 전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노부오 변호사는 아베 총리의 크루즈선 대처를 "'선내 감금 사건'이라고 해도 좋을 만한 큰 실수"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카미 마사히로 의료거버넌스연구소 이사장은 이미 지난달 24일 이같은 재앙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후생노동성은 즉시 바이러스 진단을 위한 유전자 검사 시스템을 설치해야 한다"면서 "1명의 검사비용이 1만엔 가량인데 100만명이 받더라도 예산은 100억엔이다. 이는 아베 총리가 결단하면 즉시 가능한 수준"이라고 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이날 중국에 방문한 적도 없는 가나가와현에 사는 80대 여성이 코로나19로 숨지자 뒤늦게 109억엔의 지원예산을 편성했다.
 

일본 야후 뉴스사이트에서는 첫 사망자 소식에 "아베는 차이나머니에 굴복해 조치를 취하지 못하는가?"라거나 "아베가 코로나에 걸렸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는 비판의 의견들이 나왔다.
 

의료계에서 코로나19에 대해 무수히 많은 경고를 쏟아냈음에도 아베 정부가 부실하게 대응한 이유에 대해 노부오 변호사는 "아베 정권이 7년이상 지속되며 관료들이 정치 권력에 지배되고, 불편한 것은 은폐하고 자기보호하기에 바빠졌다"면서 "긴장감이 사라진 일상이 계속되며 '관료조직의 무능력화'가 왔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권력 유지와 책임 회피만 하던 아베 정권은 국민의 생명을 위해 총사퇴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사이토 데쓰오 간사장도 이날 코로나19 관련 보다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했다. 


사이토 간사장은 "언론 보도를 통해 전문가가 각종 발언을 하고 있는데 정부가 직접 전문가 회의를 설치해 통일된 목소리를 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에게 정확한 주의점과 정보를 전달해라"고 요구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 코로나19 확산현황'사망자 2004명' (2020-02-19 13:01:45)
트럼프, 에어버스 보복관세 10→15% 인상 '미-EU 무역갈등 고조...' (2020-02-15 13:10:51)
전남도, ‘해외 입국자’ 특별...
서울 성동구민종합체육센터 ...
서울 강남구, 미미위강남 코로...
용인 소득하위 70% 이하 4인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 25만원 ...
서울 중랑구, ‘1인가구 홀로...
광명시 도서 배달 서비스 인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