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WHO '한국, 코로나19 검사 혁신..'다른 나라에 적용 노력 '첫 백신 실험도 시작'
전 세계 확진자 20만, 사망자 8천명 넘어
등록날짜 [ 2020년03월19일 08시11분 ]

[여성종합뉴스/민일녀]  세계보건기구(WHO)는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로 한국을 지목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한국에서는 한 달 전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가속했지만 한국은 항복하지 않았다"면서 "한국은 혁신적인 검사 전략을 개발하고 실험실 용량을 확대했으며, 마스크를 배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철저하게 접촉자 추적을 했고 선별된 장소에서 검사했으며 의심 환자를 지정된 시설에 격리했다"며 "그 결과 코로나19는 몇 주째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WHO는 한국과 다른 곳에서 배운 교훈을 지역 감염을 겪는 다른 나라에 적용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WHO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0만 명, 8천 명 이상이 보고됐다면서 의심 환자를 검사하고 격리하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스포츠 행사나 콘서트, 대규모 집회를 취소하는 것 같은 물리적인 거리 두기는 코로나19 전염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되고, 보건 시스템의 부담을 줄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염병을 억제·통제하려면 각국은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고 추적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전염 사슬은 낮은 수준에서 계속될 수 있고 물리적 거리 두기가 없어지면 다시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WHO는 모든 의심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며,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이 모든 국가에서 (코로나19) 대응의 중추가 돼야 한다고 지속해서 권고한다"며 "그것이 지역 전염을 막는 최고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 "코로나19의 유전자 염기 서열이 공유된 지 60일 만에 첫 백신 실험이 시작했다"면서 "WHO와 파트너는 많은 나라에서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을 서로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연구에 지금까지 스위스, 스페인, 노르웨이, 프랑스, 캐나다, 이란 등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하루 만에 475명 사망..누적 사망자 2천978명 '한국 8배 이상 높아~~ ' (2020-03-19 08:15:35)
트럼프'코로나19 경시하더니...' 비상 모드 (2020-03-18 06:26:11)
신안군 임태 신안정미소, (사)...
나주 문평면 주민들, 봄 꽃 식...
광주광역시 아이돌봄’ 코로...
광양시, 인구감소 대응 릴레이...
순천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여수시, 아동수당 대상자 1인...
목포시, 법인지방소득세 신고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