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 사물인터넷 기반 자유로운 강의실 만든다
등록날짜 [ 2020년03월26일 14시45분 ]

인하대 학생회관에 마련된 VR모의면접실에서 학생들이 VR기기를 장착하고 면접 프로그램을 이용하고 있다. [여성종합뉴스]인하대(총장‧조명우)가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한 강의실로 교육 환경 개선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인하대 60주년기념관 내 57명 수용 규모의 강의실을 비롯해 경영대학 건물인 6호관 내 60~68명 규모의 강의실 3곳 등 모두 4곳을 IoT강의실로 운영한다.
 

이곳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노트북에 설치한 강의 진행 앱으로 수업에 필요한 빔프로젝터와 스크린, TV를 작동한다. ‘강의시작’ ‘발표시작’ ‘발표종료’ ‘강의종료’ 네 가지 아이콘만으로 한 번에 여러 가지 기기가 작동한다.
 

 동작 스위치 버튼을 둬 앱을 실행하지 않아도 같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여기에 스크린 미러링 기능을 이용하면 어느 위치에서든 자유로운 강의가 가능하다.

 

빔프로젝터, 스크린 등 강의용 기자재뿐만 아니라 조명, 냉난방기기 등 강의실에 있는 모든 기기에 센서를 부착해 사물인터넷이 가능하도록 했다. 강의실을 이용하는 교수마다 각자 원하는 강의실 환경을 미리 앱에 입력해두면 수업 시작과 함께 간편하게 작동이 가능하다.

 

비어있는 강의실은 직접 찾아가 관리하지 않아도 된다. 학생들이 없는 강의실에 홀로 켜져 있는 조명은 원격 제어로 끈다. 무더운 여름 창문 블라인드를 내려놔 강의실 내 온도가 올라가는 것을 막는 일 역시 손쉽게 조절한다. 에너지를 절약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 강의실이 전면 도입되면 다양한 기기를 활용해 교실 앞에서만 이뤄지는 수업 방식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형태를 띤 강의가 가능하다.

 

새로운 기술의 도입은 강의실에만 머물러있지 않다. 인하대는 학생회관에 VR(가상현실) 모의면접실을 열고 지난해 9월부터 운영 중이다.

학생들은 VR 장치를 장착하고 저장된 10개 기업 13개 직무 모의면접 중 원하는 곳을 선정하면 화면에 면접관이 나와 질문을 던진다.

질문은 모두 10~20개 정도다. 질문마다 시간을 정해두고 그 안에 답하지 못하면 ‘왜 답하지 않느냐’고 묻기도 한다.

 

VR 면접을 체험한 임민영(22, 문화컨텐츠문화경영학과) 학생은 “실제 면접과 같은 긴장감은 없었지만 이런 질문에는 어떤 식으로 대답해야 하는지 연습하는 데는 큰 무리가 없었다”며 “기업별로 면접이 나뉘어 있기 때문에 다양한 체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탁용석 인하대 교무처장은 “대부분 강의실은 전자교탁에서 강의에 필요한 기기들을 작동하고 있어 동선에 제약이 있을 뿐만 아니라 기기를 운영하는데 많은 유지 비용이 생겨난다”며 “IoT 강의실 도입으로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자유로운 강의, 다양한 체험이 가능해 학생들의 집중도도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성시, 대학 등교 점검 5개 대학과 대면 수업 대책회의 가져 (2020-03-26 15:29:02)
전남소방, 신임교육생 SNS 온라인 학습 지원 (2020-03-24 15:56:50)
신안군 임태 신안정미소, (사)...
나주 문평면 주민들, 봄 꽃 식...
광주광역시 아이돌봄’ 코로...
광양시, 인구감소 대응 릴레이...
순천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여수시, 아동수당 대상자 1인...
목포시, 법인지방소득세 신고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