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4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인터넷/컴퓨터/게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글 '이용자 위치. 검색 기록' 18개월 후 자동삭제
등록날짜 [ 2020년06월25일 09시28분 ]

CNBC캡쳐 [여성종합뉴스] 구글은 24일(현지시간) 이용자의 위치 기록과 인터넷·앱(응용프로그램) 활동 기록 등을 18개월이 지난 뒤부터 자동으로 삭제하기 시작한다는 발표를 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지금까지는 이용자 데이터를 구글이 저장하기를 원하지 않으면 이용자가 설정을 바꿔야 했지만, 앞으로는 오래된 기록·정보는 저절로 삭제된다는 것이다.

 
다만 18개월까지는 여전히 이용자의 위치 정보나 검색·방문 기록을 바탕으로 구글이 상품이나 여행지, 식당 등을 추천해줄 수 있다.

 

위치 정보 추적의 경우 여전히 기본설정은 '꺼짐'이치만  켜놔도 18개월 뒤면 자동으로 위치 기록이 삭제된다.

또는 3개월이나 36개월 단위로 정보가 삭제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위치 정보를 추적하도록 허용하면 이용자가 좋아할 만한 식당을 추천하거나 매일 출근하는 시각에 맞춰 지각하지 않도록 서둘러 길 안내를 해준다.


인터넷과 앱 검색, 방문 활동도 18개월마다 자동으로 삭제되지만, 이는 신규 계정에만 적용된다.

유튜브 신규 계정도 3년 뒤 시청 기록이 삭제된다.


기존 계정은 이들 정보를 무기한으로 저장하는 것이 기본설정으로 돼 있지만, 이용자가 설정에 들어가 이를 변경할 수 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더 적은 것으로 더 많은 것을 하기 위해 계속 도전한다"며 "오늘 우리의 데이터 보유 관행을 자동삭제가 기본설정이 되도록 변경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시, ‘안양예술공원 공룡메카드’아이폰 버전 출시 (2020-07-02 22:30:36)
전남도,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 구축 확대 (2020-06-21 07:30:48)
평택시, 아토피·천식 환아 부...
평택시, 60세 이상 무료 치매조...
평택시, 빅데이터 분석 사업 ...
안양시 '복지사계절-건강하고 ...
서영석 의원, 3차 추경 예산 364...
용인 경전철 6일부터 어르신 ...
이천시 신둔천, 복하천으로 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