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골프/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암군민속씨름단 영덕 단오장사 씨름대회 2체급 장사등극
등록날짜 [ 2020년07월28일 09시41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영암군 민속씨름단은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경북 영덕군 영덕문화체육센터에서 개최된 “영덕 단오장사 씨름대회”에 참가하여 한라장사와 금강장사 2체급을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다.

 

먼저 24일 열린 한라장사 결정전에서는 오창록 선수가 경기 양평군청 김보경 선수를 3-2로 물리치고 장사에 등극하였고, 지난해 11월 충남 예산에서 열린 천하장사씨름대회에 이어 개인 통산 4번째 장사에 올라 한라급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이어 다음날 열린 금강장사 결정전에서는 최정만 선수가 강원도 영월군청 김민정 선수를 3-0으로 간단히 제압하고 장사에 올랐다.
 

특히, 전날 개최된 예선전 16강에서 발목부상을 딛고 투혼을 발휘하는 등 개인통산 11번째 금강장사에 올라 금강급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고 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6일에 펼쳐진 백두장사 결정전에서는 윤성민, 장성우 선수 2명이 8강에 진입하여 윤성민 선수는 4강전에서 백두장사에 오른 기록이 있는 강원도 영월군청 임진원 선수를 2-0으로 제압하고 장사 결정전에 진출하였으나, 충북 증평군청 김진 선수에게 3-0으로 아쉽게 패하여 2위에 입상하였다.

 
 

한편 25일 개최된 개회식 및 제9회 씨름의 날 기념식에서 지난해 천하장사씨름대회에서 천하장사 등극과 함께 12년간 모범적으로 선수생활을 하며 씨름인들에게 귀감이 된 공로로 장성우 장사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받았다.

 

이로써 영암군 민속씨름단은 지난 홍성 설날장사 씨름대회 이후 6개월여만에 무관중 경기로 개최된 영덕 단오장사 씨름대회에서 2체급을 석권함으로써, 2017년 창단 후 장사 23회, 전국체전 금메달 2개를 획득하는 등 씨름의 역사를 한줄 한줄 써내려가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씨름단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였다.

 

영암군 관계자는 “영암군 민속씨름단이 2017년 창단 후 지금까지 장사배출을 통한 방송 노출로 영암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알리는 등 영암군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영암군 민속씨름단이 대한민국 씨름 부흥과 영암군을 적극 알릴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수시 언택트‧온택트…‘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31일 개막 (2020-07-28 13:37:24)
강진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 세계대학역도선수권대회, 취소 결정 (2020-07-19 17:09:5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폭우로...
기상청 '서해 풍랑주의보 해제...
쿠팡 부천물류센터 근무 중 확...
트로트 가수 조명섭' 첫 단독 ...
김호중 팬미팅 ‘우리家 처음...
목포시, 휴일도 잊은 채 해양...
백군기 용인시장, 백암·원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