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4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여성넷 > 여성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전북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생긴다
등록날짜 [ 2020년11월20일 07시08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여성가족부는 전북 지역의 폭력피해 이주여성에게 상담, 통·번역, 의료·법률 등 전문적인 서비스를 지원하는 ‘이주여성 상담소(전주시 완산구 소재)’를 20일(금)에 개소한다고 밝혔다. 

 
이주여성 상담소는 2019년에 처음으로 5개 지역*에서 개소하였고, 2020년 6월에 개소한 충남(천안 동남구 소재) 상담소와 이번 전북 상담소 개소로 전국 7개 시·도에서 운영하게 된다.


이번 개소식에는 윤효식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을 비롯해 최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송지용 전라북도의회 의장, 김승수 전주시장, 이주여성 상담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전북 이주여성 상담소는 가정폭력상담원 과정을 이수한 중국, 베트남, 필리핀, 러시아 출신의 상담원을 배치해 모국어 상담을 지원하고, 다누리콜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유관기관과의 지역연계망을 구축하여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가정폭력, 성폭력 등으로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 의료비가 지원되고, 국내 체류 또는 본국으로의 출국을 원할 때는 법률상담 및 통·번역 서비스와 함께 수사·소송과정도 지원한다.

 
또한, 쉼터 등을 통해 폭력 상황으로부터의 치유와 회복을 돕고, 이후 공동시설가정, 자활지원센터 등에서 자립 및 직업훈련을 지원한다. 보호시설을 퇴소할 때 자립의지가 강한 이주여성에게는 심사*를 거쳐 자립지원금(500만원)도 지원한다.

 
이주여성 상담소(보호시설 포함)는 다문화가족은 물론 한국에 체류 중인 이주여성이면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여성가족부는 폭력피해 이주여성들이 폭력 없는 안전한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상담소가 설치되지 않은 지역에 상담소를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황윤정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전라북도는 이주여성의 정착과 폭력피해 예방을 위해 상담소, 쉼터 등의 인프라 구축을 선도해 온 지역으로 그동안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며,
 “한국에 입국하는 여성들이 국내 생활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주여성 상담소가 폭력피해를 입었을 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소통의 창이자 보호의 통로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다해 주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등포구, 여성 취업성공 돕는다…온라인 여성취업박람회 개최 (2020-11-10 07:19:50)
안성시농업기술센터, 귀농기...
안성시, 안성맞춤 진로콘서트 ...
국회방송-지역 9개 민영방송 ...
인천시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경기도교육연구원 '학생수 급...
인천동부교육지원청, 내실있...
인천 남동구, 노인복지관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