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28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도서/시/강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산구, 역사문화명소 100선 책자 발간
등록날짜 [ 2021년01월06일 07시35분 ]

용산 역사문화명소 100선 책자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용산구가 구 역사 바로 세우기 사업의 하나로 ‘역사문화명소 100선’ 안내 책자를 300부 발간했다.

 

 서울 한양도성부터 전생서 터, 김상옥 의사 항거 터, 조선은행 사택지, 해병대사령부 초대 교회, 일제 경성호국신사 계단, 이태원 옛길, 찬바람재, 옛 남영동 대공분실 등 지역을 대표하는 역사 유적지를 한 권에 담은 것. 효창공원(사적 제330호)처럼 익히 알려진 곳도 있고 오랜 기간 잊혔다가 구가 최근 새롭게 발굴한 곳도 있다.

  

 목록은 각 동별로 묶어 주민들이 자기가 살고 있는 ‘동네의 역사’를 바로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구(舊)용산이라고 할 수 있는 원효로제2동 일대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용산신학교, 원효로 예수성심성당, 군자감 강감(江監) 터, 귀후서 터, 대한제국 용산전환국 터 등 19곳을 원효로제2동 문화유산으로 등록했다.

 

 아직은 개방되지 않은, 용산미군지기 내 문화유산도 12곳 포함됐다. 남단 터(추정), 둔지미 마을 터, 조선 주둔 일본군사령부 터, 용산 조선총독관저 터, 조선육군창고, 주한미합동군사업무단(옛 일본군 장교숙소), 용산 일본군 위수감옥, 사우스포스트 벙커(조선군사령부 제2청사), 옛 미8군사령부 청사 등을 상세히 소개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책에 수록된 문화유산 중에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도 있고 잊고 싶은 부끄러운 역사도 있다”며 “이 모든 것들이 선조들의 발자취이고 이를 제대로 묶어서 후대에 전달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구는 발간된 책을 관할 동주민센터, 학교, 도서관, 유관기관 등에 보내고 지역사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한층 복돋운단 방침이다.

 

 구는 새롭게 발굴된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안내판 설치 작업도 빼놓지 않았다. 2019년~2020년 2년에 걸쳐 ▲경천애인사 아동원 터 ▲건국실천원 양성소 터 ▲김상옥 의사 항거 터 ▲손기정 선수 옛집 ▲이태원 옛길 ▲찬바람재 ▲용산기지 미군장교숙소 부지 ▲조선 육군창고 등 24곳에 안내판·벤치를 설치, 주민·학계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안내판은 가로 48㎝, 세로 170㎝ 크기다. 전문가 자문 및 국립국어원 감수를 거쳤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역사문화명소 안내판 설치에 이어 책자 제작을 마무리했다”며 “올해는 여기 재미난 스토리텔링을 가미, 5~7개 주제로 답사 코스를 만들고 시민 참여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지역 문화유산 갈무리 작업 외에도 유관순 열사 추모비 건립, 효창공원 의열사 상시개방,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 조성 등 다양한 방식으로 역사 바로세우기 사업을 이어왔다. 올해는 (가칭)용산근현대사박물관 건립을 본격화한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동구, 원어민 교사와 함께 하는‘글로벌 이슈토크 (2021-01-06 08:11:56)
인천 계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국어교육 온라인 수료식 개최 (2021-01-05 17:57:57)
목포시, 모든 시민에게 재난지...
진도군, 15일까지 농업기술보...
목포사랑의교회, 부흥동 소외...
완도해경, 지난해 관할해역 해...
신안군, 팔금면이장협의회, 장...
목포시, 목포수산물유통센터 ...
주한 중국대사관, 금천구에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