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1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초구, 교사대 아동비율 축소로 어린이집 최대 난제 해결
등록날짜 [ 2021년05월02일 11시26분 ]

조은희 서초구청장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서초구는 전국 최초로 보육계의 오랜 숙원인 ‘교사대아동비율 개선정책’을 펼치며 발빠르게 보육현장의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구는 보육품질 향상과 건강하고 안전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5월부터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전체 만0세반과 만3세반의 교사 1인당 담당하는 보육아동 수를 줄여 운영한다. 


 그간 구는 이미 2019년부터 시범사업으로 만0세반은 교사 한명당 돌보는 아동 수를 1:3에서 1:2로 낮춰 운영하고, 만3세반은 지난 3월부터 교사대 아동비율을 1:15에서 1:10으로 낮춰 운영해왔다. 이제 올해 5월부터는 서울시보다 두발 빠르게 공유어린이집 전체로 사업을 확대 시행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서초구의 대표사업인 공유어린이집 사업을 벤치마킹한 서울시는 지난 4월 국공립어린이집 110곳을 선정해 7월부터 ‘0세반’과 ‘3세반’ 보육교사 1인당 담당하는 아동비율을 개선하는 시범사업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육현장에서는 그동안 아동 대 교사 비율 개선을 끊임없이 요구해 왔다. 


# 만3세반 담임을 맡고 있는 한 어린이집 교사는 “15명을 혼자 돌보는 건 정말 힘들다. 아이들에게 잠시도 눈을 뗄수가 없어 화장실도 못가고 점심도 제대로 못먹는 날이 많다. 아이들이 다치기라도 하면 마음이 무거워져 보육하는 동안 죄책감을 느낄 정도로 교사대 아동비율 조정은 시급한 현안이다”라고 말했다.


 구는 그동안 보육포럼, 전문가 회의, 학부모와의 대화 보육톡 등 끊임없는 보육현장에서의 소통을 통해 이러한 ‘교사대아동비율 개선 정책’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일찌감치 시범운영 사업을 해왔다.


 시범운영에 대한 보육현장에서의 반응은 뜨거웠다. 


# 만3세반 교사대 아동비율 1:10 축소 시범운영 중인 송영희 원장(방배1동 성분도 어린이집)은 “우리 아이들이 만2세에서 만3세로 넘어가다 보면 사실상 초창기에는 영아나 다름없다. 보육 인원수를 줄이니 선생님이 좀 더 아이들 가까이 개별화 프로그램에 맟춰서 아이들의 하나하나를 좀 더 세심하게 보살펴 줄 수 있다”라며 “특히 학부모님들이 이런 보육환경에 대해 만족감이 크고 호응이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구는 이러한 보육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5월부터 ‘교사대 아동비율 개선 정책’을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만0세반과 만3세반 전체로 확대 운영한다. ‘교사대 아동비율 개선 정책’은 보육현장의 오랜 문제이고 저출산으로 아동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한 결과다. 만0세반, 만3세반 전체를 대상으로 교사대아동비율을 낮추는 사업에 도전하는 것은 전국에서 서초구가 처음이다. 

 만0세반은 현재 교사 1인당 아동 3명을 보육해야 한다. 하지만 만0세의 경우 개월별 발달의 개인차가 다른 연령에 비해 상대적으로 커 집중돌봄이 필요한 연령이며 특히 안전 등을 고려하여 교사 1명이 보육할 수 있는 적정 아동 수 조정이 꼭 필요하다. 


 이에 구는 서초형 공유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만0세반 2개반(정원 6명) 이상 운영하는 어린이집 전체에 담임교사 2명에 보조교사 1명을 지원하여 교사 1인당 아동비율을 1:3에서 1:2로 개선한다.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만0세반의 교사대아동비율 1:2 축소 운영 지원을 통해 개월수별 차이가 심한 영아들의 개별적 성향을 고려한 맞춤형 보육서비스 지원이 가능하고,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해 학부모 만족도 및 신뢰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서초구는 기존15명이었던 만3세반 정원도 10명으로 낮추기로 했다. 만3세는 영아에서 유아로 넘어가는 시기이지만 식사, 놀이, 배변 활동 시 아직은 교사의 도움이 필요한 시기다. 보육교사 또한 만2세반의 교사 대 아동 비율은 1대 7인데 비해 만3세가 되면 갑자기 두 배가 넘는 1대 15로 아동의 밀집도가 높아져 업무가 과중되는 상황이다.


 이에 구는 지난 3월부터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총 79개소 중 만3세 2개반 이상을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집 3개소를 대상으로 교사 1인당 돌보는 보육아동 수를 15명에서 10명으로 낮추는 시범사업을 운영 중이다. 또한 이렇게 공유어린이집 만3세반을 2개반 이상 운영시에는 담임교사 인건비의 80%를 지원하여 보육현장의 니즈를 반영하였다.


 또한 구는 대부분 어린이집 시설 구조 상 만3세반을 2개반 이상 운영하기가 어려운 점과 현재 만3세 1개반 운영 어린이집이 대다수인 실정을 고려하여 만3세반 1개반 현원이 11명에서 15명인 경우 보조교사 한 명을 지원하여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전체 만3세반의 교사 1인당 아동비율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교사의 보육 스트레스는 줄이고 교사와 유아의 상호작용을 높임으로써 보다 전문화된 유아교육으로 연계되어 학부모의 만족도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교사대아동비율 조정은 보육현장의 숙원사업이며, 그동안 서초구에서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돼 왔던 문제다”라며, “집중돌봄이 필요한 만0세와 아동의 밀집도가 높아지기 시작하는 만3세의 교사 1인당 보육아동 수 조정을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전체에 선제적으로 실시하여 아이와 교사, 학부모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보육정책을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인시, 49번째 ‘시립 별다올 어린이집’ 개원 (2021-05-02 11:31:24)
인하대 국어문화원, 문체부 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2021-05-02 10:29:15)
동행복권, 로또 963회 1등 당첨...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국가유...
광진구 풍수해로부터 더 안전...
광주시 초월읍 이장협의회, 삼...
여수시, 23일 24시까지 사회적...
전남도 ‘기본형 공익직불금...
고창군, 청춘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