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6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 마곡문화거리, 물결 넘실 구름 둥실
등록날짜 [ 2021년07월19일 08시54분 ]

풍경-빛의 물결(김주환 대표 작가)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서울 서남권 경제의 핵심인 강서구 마곡지구에 공공미술 작품이 선보인다.

 

서울 강서구는 마곡문화거리 일대 공공미술 작품 <풍경-빛의 물결>과 <구름의 문장>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본 작품들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가 함께 한 공공미술 프로젝트 ‘서울, 25부작’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문체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을 지원하고 시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특히 구는 사업대상지로 마곡지역의 문화거점으로 자리매김 할 마곡문화거리를 택했다.

 

이 거리는 지하철 5호선 발산역에서 마곡역까지 이르는 1㎞ 구간으로 구는 지난해부터 이 일대 문화 활성화를 위해 ‘마곡문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풍경-빛의 물결>은 발산역에서 5분 정도 걸으면 만날 수 있다.

 

마곡사이언스타워 앞에 가로 8m, 세로 3m 규모로 설치된 작품은 첨단산업단지로 거듭난 마곡지구의 옛 풍경인 논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마곡지역의 과거를 담아 지역적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구민들의 기억을 되살려 친근함을 더하고자 했다.

 

논을 황금빛 물결로 역동적으로 표현해 운치를 더했다.

 

<구름의 문장>은 마곡역 3번 출구 앞에 조성됐다.

 

<구름의 문장>은 마곡지구의 넓은 하늘과 구름의 감각을 은유한 설치미술 작품으로 그 높이가 7m에 이른다.

 

김포공항 인근에 위치, 높은 건물이 많지 않아 하늘과 구름을 더 가까이 접할 수 있다는 지역적 특성을 살렸다.

 

직접 만져보거나 올라가 볼 수 있도록 제작된 체험형 작품으로 주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마곡지구가 단순한 일터를 넘어 문화·생활공간으로 거점역할을 할 수 있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새롭게 설치된 작품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힘겨운 주민들에게 위로와 즐거움을 선사하고 지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기상 고창군수 “숨어있는 문화재 가치 찾아 역사문화수도 향해 성큼” (2021-07-19 09:28:20)
해남군 평생학습관 서각반 전남 미술대전 대거 입상 (2021-07-17 19:47:22)
인천 남동구, 코로나-19 확진...
인하대학교, 백령도 방문해 ‘...
인천해양경찰서, 8일부터 나흘...
안산시, 코로나19 방역 및 안전...
울산 수돗물, 먹는물 수질기준...
울산시, 울산녹색환경지원센...
울산시,‘혁신중구 명예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