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2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북도 긴급재난지원금 뜨거운 호응 속 사용 만료
등록날짜 [ 2021년10월14일 07시21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 1,746억원이 도내 골목상권 곳곳으로 흐르며 코로나19로 막힌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였다.
 

전북도는 13일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이 지난 9월 30일자로 만료되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급 대상 1,801,412명 중 1,764,751명인 98%가 지원금 카드를 받았으며, 이 중 99%인 1,746억원이 도내에서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들의 재난지원금 주 사용처는 마트(슈퍼마켓) 48%, 식당 20%, 주유소 8%, 병원 6% 4개 업종에서 총 1,415억원(81%)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외에 의류 3%, 이미용 2%, 운동용품 2%, 학원 1% 등 업종에서 331억원(19%)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긴급재난지원금 대부분이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대부분 사용되며, 당초 전북도의 취지대로 코로나19로 인한 도민 피로도 해소와 지역경제 및 골목상권 살리기에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도민의 관심도는 뜨거웠다.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의 수령률과 사용률 추이를 보면, 지급 개시한 7월 5일부터 1주 만에 122만여명(68%)이 받았고, 2주 차에 90%인 161만여 명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카드 사용률은 사용 개시 2주 차만 에 916억원(51%), 1개월(8월 6일)만 에 1,396억원(77%)이 사용되었다.


당초 전북도는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사용토록 홍보할 예정이었으나, 여름휴가 전에 수령과 사용 상당 부분을 소화한 것이다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는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통계자료에서도 그 힘을 톡톡히 발휘하였다. 지난 7월 중 한국은행이 발표한 전북지역 소비자 심리지수* 하락 폭은 3.5로, 전국평균 하락 폭인 7.1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의 어려운 상황속에서 전 도민 긴급재난지원금이 도내 소비 심리위축의 완충재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전라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도민의 뜨거운 호응도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도민의 일상생활 속 모든 것이 빠른 시일 내에 자리 잡기를 원한다”라고 말하였다.


이어, 김 실장은 “우리 도민들께서 단기간에 카드 수령과 사용을 한 것은 소비자심리지수를 전국 평균대비 낮게 나타난 결과를 낳았으며, 이는 분명 지역경제에 희망을 불어넣어 주었을 것으로 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는 코로나19의 높은 파고를 넘어 예전의 일상을 완전히 회복하고, 지역경제 또한 우상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안군, 2021년 찾아가는 소금박람회 개최 (2021-10-14 18:17:25)
해남군, 로컬푸드 직매장 개장 (2021-10-14 06:29:43)
인천 동구, 정신건강의 날 기...
인천 동구, 전직원 맞춤형 적...
인천 남동구, 불법 자동차 합...
인천시, 서해 5도 종합발전 지...
경기도교육청 ‘2021 혁신학교 ...
유천호 강화군수, 강화남단 ‘...
인천 부평구, 한국지엠 노사와...